본문내용 바로가기

뎅기열 개요

뎅기란?

뎅기 바이러스(dengue virus)가 사람에게 감염되어 생기는 병으로 고열을 동반하는 급성 열성 질환입니다. 뎅기 바이러스를 가지고 있는 모기는 아시아, 남태평양 지역, 아프리카, 아메리카 대륙의 열대지방과 아열대지방에 분포합니다. 우리나라에는 없는 질병이지만, 최근에는 유행지역에 다녀온 후 발병하는 경우가 매년 보고되고 있습니다.

감염경로

플라비 바이러스(Flavivirus)속에 속하는 뎅기 바이러스를 가지고 있는 모기가 사람을 무는 과정에서 전파됩니다. 사람 간의 직접 전파는 없습니다.

증상

갑작스런 고열이 나서 3~5일간 발열이 지속되고 심한 두통, 근육통, 관절통, 식욕부진이 생깁니다. 초기에 때로 신체 전반에 붉은 반점이 나타납니다. 열이 떨어지면서 온 몸에 피부 발진이 1~5일간 계속되는데, 초기에는 얼굴, 목, 가슴 부위에 좁쌀 모양의 발진이 일시적으로 나타나다가 3~4일째에 가슴과 몸통에서 시작하여 팔다리와 얼굴로 퍼지게 됩니다. 코피나 잇몸 출혈 등의 경미한 출혈이 질병 경과 중에 나타나며 성인의 경우, 혈변을 보거나 월경과다, 목 부위의 림프절이 붓는 증상이 나타나기도 합니다.

예방

뎅기열이 발생한 지역에서 모기에 물리는 것을 피하도록 주의사항을 준수해야 합니다.

  • 가능하면 자외선이 차단되고 냉방시설이 되는 숙소에 머물고 살충제를 사용하십시오.
  • 실외에서는 곤충기피제(DEET, picaridin(KBR 3023), Oil of Lemon Eucalyptus/PMD)를 사용하십시오.
  • 실외에서는 긴팔, 긴바지를 여유있게 입으십시오.

치료

뎅기 바이러스를 죽이거나 억제하는 특이적인 치료는 없으나, 증상 완화를 위한 조치가 필요합니다. 뎅기열이 있는 환자에게는 아세트아미노펜(acetaminophen)과 같은 해열제가 권장되어지고, 심한 환자의 경우에는 적당한 혈압유지를 위하여 경구용 수액 또는 정맥 내 수액을 주입하여야 합니다. 중증 뎅기 환자의 조기발견 및 치료를 통해 사망의 위험성을 줄일 수 있습니다.

자료관리 담당자

건강증진과
김은희 (051-888-3356)
최근 업데이트
2018-08-07

페이지만족도

페이지만족도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평균 : 0참여 :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