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우박 관측

삼국시대 우박에 대한 기록을 삼국사기를 토대로 살펴보면 우박을 박, 대박, 뇌박, 우박, 상박 등으로 구별하여 기술하고 있다. 그 중 가장 많은 것은 비와 같이 떨어진 우박이다. 우박의 크기를 밤, 계란 등에 비유했고 이것에 맞아 새가 죽었다는 등의 표현이 나와 있다.

고려시대의 우박에 대한 기록은 삼국시대 기록보다 그 크기나 피해상태가 자세히 기록되어 있다. 크기는 삼국시대에는 밤, 계란 등에 비유하는 정도였으나 고려시대에는 밤, 살구, 오얏, 매실, 새알, 배, 주먹, 탄환의 크기 등으로 비유하고 있다. 밤톨만한 우박에 까마귀, 까치가 맞아 죽은 일도 있었다.

오얏과 매실 크기의 우박, 살구 크기의 우박, 배 크기의 우박 등 과일 크기에 따라 비교하고 있다. 배만한 우박은 현재 상상도 어렵다. 과일 크기 외에 동물 알의 크기에도 비유하고 있는데 삼국사기에는 계란만한 것으로 나타내고 있으나 고려시대에는 고니 알만한 우박에 맞아 참새가 모두 죽었던 일도 있었다. 또 어떤 때는 주먹만한 우박이 왔고 이 우박으로 지붕기와 깨진 일도 있었다. 가장 큰 크기의 우박은 신우 원년에 있었던 것으로 탄환만한 크기라고 되어 있는데 이 탄환이 얼마나 큰 탄환인지는 막연하며 그 피해상황도 언급되어 있지 않다. 크기는 언급이 없으나 그 상황으로 보아 매우 켰던 것은 충렬왕 27년(1301년) 5월 우박으로 이것에 맞은 고라니, 사슴, 새들이 모두 죽었으며 우박 하나를 여러 사람이 능히 들지 못한 것이 있었다.

조선시대 우박에 관한 기술 중 재미있는 것은 선조 29년(1596년) 남원 순창지방에 떨어진 큰 우박은 계란만 했는데 날던 새가 죽기도 하고 쥐구멍에 있던 쥐도 맞아 죽은 것이다. 또 순조 40년(1607년) 6월 충청도와 경상도에 떨어진 우박의 크기는 계란만 했는데 새와 짐승이 맞아 죽었고 초목도 죽었다. 인조 2년(1624년) 장단에서 평산지방에 걸친 대우박은 큰 것은 사발만 했고, 작은 것은 계란만 하여 매여 있던 우마가 많이 죽었다. 또 인조 4년(1626년) 정사, 평양, 강서 등지의 대우박은 사람얼굴만 했는데 코, 눈이 모두 구비되어 있었다. 인조 8년(1630년)의 것은 실로 자세히 묘사되어 있다. 조선시대 중 인조 때 가장 우박이 많이 내렸다고 기록되어 있다.

자료관리 담당자

재난대응과
하민기 (051-888-2967)
최근 업데이트
2018-03-09

페이지만족도

페이지만족도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평균 : 0참여 : 0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를 위한 장이므로 부산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부산민원 120 - 민원신청새창열림 아이콘"을 이용해 주시고, 내용 입력시 주민등록번호, 연락처 등 개인정보가 노출되지 않도록 주의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상업광고, 저속한 표현, 정치적 내용, 개인정보 노출 등은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