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우리나라의 지진 사례

개요

어떤 지역에서 지진활동의 특성을 규명하고 확률론적으로 지진발생 가능성 등을 예측하기 위해서는 장기간의 지진기록이 필요하며, 이를 위해 역사지진과 계기지진자료가 사용되고 있다. 역사지진자료는 역사문헌에 기록된 지진관련 현상을 분석하여 구할 수 있다. 그러나 세계적으로 1880년대에 지진계가 최초로 개발되어 실제적으로 계기 지진계에 의한 지진자료는 100년 미만의 제한된 기간의 자료밖에 없는 실정이다. 한반도의 경우 지진자료는 약 2,000년에 걸친 역사지진 자료와 1905년 이후의 계기지진자료로 나눌 수 있다.

역사지진

우리나라에서의 최초의 역사지진 자료정리는 1912년 와다(和田雄治)가 삼국사기, 고려사, 조선왕조실록 등 7188권의 역사자료로부터 서기 2년부터 1855년까지의 역사지진자료를 정리한 것이다. 그 후 여러 국내외 학자들에 의해 수정 및 보완이 이루어져 왔지만 평가자에 따라 지진발생 위치와 진도 등을 다르게 해석하여 차이를 보이고 있다(김건득, 1977;, 김소구 외, 1979; 정봉일 외, 1980; 엄상호 외, 1983; 이기화 외, 1990). 약 2000년 동안 기록된 문헌의 양이 막대하여 완벽하고 체계적인 역사지진 자료정리는 매우 방대한 작업으로 이는 지진학자 뿐만 아니라 역사학자 및 건축학자 등이 함께 참여하여 해결해야 할 과제이다. 그림은 조선지진연구소 조선지진목록(1984)에서 서기 2년부터 1898년까지 총 1843 개 지진에 대한 진앙분포도이다.
조선지진연구소 조선지진목록(1984)에서 서기 2년부터 1898년까지 총 1843 개 지진에 대한 진앙분포도 조선지진연구소 조선지진목록(1984)에서 서기 2년부터 1898년까지 총 1843 개 지진에 대한 진앙분포도

계기지진

계기지진의 경우 20세기 전반의 지진자료는 최근의 자료와는 그 정확도와 신빙도의 차이가 매우 크다. 20세기 전반의 초기계기지진자료는 기술 방식이 역사지진과 유사 하여 진앙의 위치 및 규모를 결정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한반도에서 비교적 자세한 지진자료는 1978년 이후 기상청에서 발표한 것으로 약 30여 년 동안의 기록뿐이다.

해방 후 우리 나라에서는 지진관측이 이루어지지 않다가, 1963년 미국 지질조사소가 전 세계 표준 지진관측망(WWSSN;World-Wide Standard Seismograph Network) 구축사업의 일환으로 서울 기상청에 지진계를 설치하면서 시작되었다. 그 후 1977년에 서울과 대구 2개소에서 관측을 시작하였으며, 1978년 홍성 지진 발생 후 지진관측 장비를 보강하면서 1980년대부터 서울, 강릉, 추풍령, 광주, 부산 및 서산 6개소에서 관측을 시작하였다. 그 후 기상청은 지진 관측망을 보강하여 현재 156개소의 지진관측소를 운영 중에 있다.

그림은 기상청에서 발표한 1978~2017년 사이에 발생한 지진의 진앙분포도이다(기상청 제공).

기상청에서 발표한 1978~2016년 사이에 발생한 지진의 진앙분포도 기상청에서 발표한 1978~2016년 사이에 발생한 지진의 진앙분포도

자료관리 담당자

재난대응과
송철우 (051-888-2965)
최근 업데이트
2018-08-06

페이지만족도

페이지만족도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평균 : 0참여 : 0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를 위한 장이므로 부산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부산민원 120 - 민원신청새창열림 아이콘"을 이용해 주시고, 내용 입력시 주민등록번호, 연락처 등 개인정보가 노출되지 않도록 주의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상업광고, 저속한 표현, 정치적 내용, 개인정보 노출 등은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