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교통안전사고

(1996년 4월 3일 양평 남한강 버스 추락사고)
-승객:어이. 기사 양반 차좀 세우쇼.
-기사:무슨일이오? 여긴 정류장이 아닌데...
-승객:꼭 정류장에만 서란 법있어?
-기사:아니! 이 양반이 지금 무슨 억지야?
(결국 운전기사는 승객과의 시비로 감정이 격앙된 상태에서 과속을 하게 되었고, 버스가 벼루 고개에 다달았을 때...) (1996년 4월 3일 양평 남한강 버스 추락사고)
-승객:어이. 기사 양반 차좀 세우쇼.
-기사:무슨일이오? 여긴 정류장이 아닌데...
-승객:꼭 정류장에만 서란 법있어?
-기사:아니! 이 양반이 지금 무슨 억지야?
(결국 운전기사는 승객과의 시비로 감정이 격앙된 상태에서 과속을 하게 되었고, 버스가 벼루 고개에 다달았을 때...)
-기사:으아아아악!
(갑자기 나타난 트럭을 피하려다 무리한 핸들 조작으로 인하여 난간에 부딪히면서 버스는 남한강 절벽 아래로 추락하였다.)
-주변사람들:사고다! 버스가 추락했따!
(이 사고로 인하여 사망 22명 부상 37명의 대형 참사를 빚었다.) -기사:으아아아악!
(갑자기 나타난 트럭을 피하려다 무리한 핸들 조작으로 인하여 난간에 부딪히면서 버스는 남한강 절벽 아래로 추락하였다.)
-주변사람들:사고다! 버스가 추락했따!
(이 사고로 인하여 사망 22명 부상 37명의 대형 참사를 빚었다.)
(근처를 지나가던 진섭 가족이 그 현장을 목격한다.)
-진섭:아빠! 사고가 크게 났나봐.
-아빠:그런가 보다.
-엄마:거 봐요. 안전속도를 제대로 안지키니까 사고가 나죠.
-아빠:그러게 말야.
-엄마:당신도 교통법규 어긴적 많죠? 지난번에 과속하다 사고 날 뻔 했고, 게다가 가끔씩 중앙선 침범하지, 앞차가 조금만 늦어도 빵빵대며 앞지르기 하지...
-아빠:여보. 진섭이가 듣잖아... (근처를 지나가던 진섭 가족이 그 현장을 목격한다.)
-진섭:아빠! 사고가 크게 났나봐.
-아빠:그런가 보다.
-엄마:거 봐요. 안전속도를 제대로 안지키니까 사고가 나죠.
-아빠:그러게 말야.
-엄마:당신도 교통법규 어긴적 많죠? 지난번에 과속하다 사고 날 뻔 했고, 게다가 가끔씩 중앙선 침범하지, 앞차가 조금만 늦어도 빵빵대며 앞지르기 하지...
-아빠:여보. 진섭이가 듣잖아...
-엄마:이왕 말 나온김에 더 좀 해야겠어요.
-아빠:아...알았어. 나머지는 내가 할게. 음주운전 안하기. 앞차와의 안전거리 유지. 졸음운전 안하기. 됐지?
-엄마:교통사고의 절반 이상이 안전운전 불이행으로 인한 사고래요.
-아빠:(마음속으로)으...애 앞에서 오늘 망신 톡톡히 당하는군.
-엄마:우리 오래도록 당신과 함께 살고 싶어요.
-아빠:아이고 내가 잘못했어. 다신 안그럴게. 안전여사님.
-가족들:하하하 -엄마:이왕 말 나온김에 더 좀 해야겠어요.
-아빠:아...알았어. 나머지는 내가 할게. 음주운전 안하기. 앞차와의 안전거리 유지. 졸음운전 안하기. 됐지?
-엄마:교통사고의 절반 이상이 안전운전 불이행으로 인한 사고래요.
-아빠:(마음속으로)으...애 앞에서 오늘 망신 톡톡히 당하는군.
-엄마:우리 오래도록 당신과 함께 살고 싶어요.
-아빠:아이고 내가 잘못했어. 다신 안그럴게. 안전여사님.
-가족들:하하하

자료관리 담당자

안전정책과
유지영 (051-888-2891)
최근 업데이트
2019-03-19

페이지만족도

페이지만족도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평균 : 0참여 : 0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를 위한 장이므로 부산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부산민원 120 - 민원신청새창열림 아이콘"을 이용해 주시고, 내용 입력시 주민등록번호, 연락처 등 개인정보가 노출되지 않도록 주의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상업광고, 저속한 표현, 정치적 내용, 개인정보 노출 등은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