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장티푸스 개요

장티푸스란?

장티푸스는 살모넬라타이피균(Salmonella typhi)에 감염되어 발생하며 발열과 복통 등의 신체 전반에 걸친 증상이 나타나는 질환입니다. 살모넬라타이피균은 장을 통해 몸 속으로 침투합니다. 장티푸스 발생 빈도가 높은 지역에 다녀온 이후에 발열 증상이 있을 경우, 비슷한 증상을 나타내는 다른 질환과 구별하여 감별 진단해야 합니다.

감염경로

살모넬라타이피균에 감염된 환자나 보균자의 소변이나 대변에 오염된 음식이나 물을 섭취할 경우 감염되며, 보균자가 부주의하게 다룬 우유나 유제품도 감염의 원인이 될 수 있습니다. 무산증 환자나 위절제술을 받은 사람은 정상인에 비해 장티푸스가 발병할 가능성이 더 높습니다.

증상

잠복기는 평균 1~3주정도입니다. 가장 주된 증상은 발열이며, 오한, 두통, 권태감 등의 증상과 식욕감퇴, 구토, 설사 도는 변비 등의 위장관계 증상이 나타납니다. 병이 경과되면서 증상이 달라지는데, 발병 첫 주에는 발열로 인해 체온이 서서히 상승하며, 둘째 주에는 복통과 피부발진이 나타납니다.

예방

상하수도 정비 등의 공중위생 정책과 더불어 개인적 차원의 위생관리가 필요합니다. 유행지역에서는 반드시 물을 끓여먹고 음식물의 위생관리를 철저히 합니다. 보균자의 경우, 적절한 치료를 통해 세균이 몸 속에서 모두 제거되었음이 확인되기 전까지 식품을 다루는 업무나 환자를 간호하는 업무 등에 종사하는 것을 금해야 합니다. 또한, 환자의 대소변에서 더 이상 균이 배출되지 않는 것이 확인될 때까지 환자를 격리시켜야 하며, 환자가 만진 물품도 따로 관리하고 환자와 접촉한 사람은 손 닦기를 포함한 개인위생 관리를 철저히 해야 합니다.

치료

퀴놀론계 항생제인 시프로플록사신(ciprofloxacin)을 투여하거나 암피실린(ampicillin)을 포함한 아미노페니실린계 항생제 또는 3세대 세팔로스포린 항생제를 투여합니다. 담낭 보균자의 경우 담석이 없으면 4~6주 동안 항생제를 투여하고, 담석이 있는 경우에는 담낭 제거술과 함께 2~3주 동안 항생제를 투여해야 합니다. 발병초기에 항생제 치료를 시작하면 사망률은 1% 이하이지만, 치료하지 않을 경우에는 10~20%의 환자가 사망에 이를 수 있습니다.

자료관리 담당자

건강증진과
김은희 (051-888-3356)
최근 업데이트
2018-08-07

페이지만족도

페이지만족도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평균 : 0참여 :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