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소비자 알림창

 

공정위, 2018년도 후원방문판매업자 주요정보 공개 (2019.09.17.)

부서명
소상공인지원담당관
전화번호
051-888-2143
작성자
박연홍
작성일
2019-09-17
조회수
26
내용

공정위, 2018년도 후원방문판매업자 주요정보 공개


- 후원수당 총액은 늘었으나 시장 성장세는 다소 주춤 -




공정거래위원회는 2018년도 기준으로 2,654개 후원방문판매업자들의 매출액, 소속 판매원 수, 후원수당 지급현황 등 주요정보를 공정위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하였다.




※ 개별 후원방문판매업자의 세부 정보는 공정위 누리집(www.ftc.go.kr) 상단메뉴 ‘정보공개’ → ‘사업자정보공개’ → ‘후원방문판매사업자’에서 확인이 가능하다.




후원방문판매 ‘방문판매 등에 관한 법률’ 에 따라 방문판매와 다단계판매의 요건을 모두 충족하지만 판매원 자신과 직하위 판매원 실적만 후원수당이 지급되는 판매형태를 말한다.




2018년도의 정보공개 대상 후원방문판매업자 수는 전년(2017년) 보다 4.0%(114개) 줄어든 총 2,654개이다.




후원방문판매업자는 본사(직영점)와 대리점 모두 후원방문판매업자인 경우(예: 아모레퍼시픽) 대리점만 후원방문판매업자인 경우(예: 엘지생활건강) 본사만 후원방문판매업자인 경우(예: 웅진씽크빅) 등으로 구분되고, 모든 후원방문판매업자는 관할 시·도에 등록하여야 한다. (다단계판매업자와 동일)




정보공개대상 후원방문판매업자들의 2018년도 매출액 합계는 전년(3조 1,404억 원)보다 0.2%(55억 원) 감소한 3조 1,349억 원이다. 매출액 합계액은 지난 2016년 이후 2년 연속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




(주)아모레퍼시픽, (주)엘지생활건강 등 매출액 상위 5개사 본사 및 소속 대리점의 2018년 매출액 합계는 2조 3,749억 원이었다. 이는 2017년(2조 3,765억 원)에 비해 0.1%(16억 원) 증가한 것이다.




상위 5개사와 소속 대리점의 매출액 규모는 후원방문판매시장 전체 매출액에서 75.7%를 차지하는데, 이는 전년(75.7%)과 동일했다.




2018년 12월말 기준 후원방문판매업자에 등록되어 있는 판매원 수는 전년(33.9만 명)보다 3.3만 명(9.7%)이 증가한 약 37.2만 명이었다.




후원수당을 수령한 판매원은 약 21.2만 명으로, 등록 판매원 수의 57% 수준이고, 이는 전년(22.1만 명)보다 약 0.9만 명(4.1%)이 줄어든 수치이다.


2018년 후원방문판매업자의 후원수당 지급총액은 총 8,508억 원으로 2017년(8,470억 원)보다 0.4%(38억 원) 증가하였다.




매출액 상위 5개 사업자 본사 및 소속 대리점의 후원수당 지급총액은 2017년(6,263억 원)보다 0.7%(42억 원) 증가한 6,306억 원이다.




후원수당 수령 판매원(21.2만 명) 기준으로, 1인당 평균 연 401만 원을 지급받았고, 이는 전년(383만 원)보다 4.7%(18만 원) 증가한 수치이다. 참고로 전체 등록 판매원(37.2만 명) 기준으로 계산하면, 1인당 평균 수령액은 연 228만 원이 되어 위 금액과 173만 원의 차이가 존재한다.




후원방문판매업자의 주요 취급 품목은 화장품, 건강기능식품, 일반 생활 용품, 상조 상품 등으로 나타나고 있다.




이번 정보공개를 통해 후원방문판매업을 영위하는 개별사업자들의 영업활동과 그 성과를 알림으로써 소비자와 판매원의 합리적인 의사결정을 지원하고 건전한 거래질서 정착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




공정위는 이번 정보공개 자료를 토대로 우리나라 후원방문판매시장에서의 건전한 거래질서 확립을 위해 법 위반 행위를 지속적으로 점검해 나갈 계획이다.


출처 : 공정거래위원회 홈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