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 충렬사소개 > 충렬사 제향

충렬사 제향

1. 충렬사 제향

"충렬사 제향"은 임진왜란 때 부산지방을 침략해 온 왜적을 맞아 중과부적이었지만 나라를 지키겠다는 일념으로 자신의 목숨을 희생한 선열들의 호국정신과 숭고한 뜻을 기리고자 매년 5월25일 부산시민의 정성을 모아 봉행하는 제사이다.


  • 제향 개요
    • 일시 : 매년 5월 25일 10:00~10:50
    • 장소 : 충렬사 본전 및 의열각
    • 9명(초헌관1, 아헌관2, 종헌관1, 축관1, 집례1, 집사3)
  • 진행내용
    충렬사안락서원 제향 진행사진 충렬사안락서원 제향 진행사진

    개제선언➜제관 재배➜참례자 배례➜수위전 분향➜배.종위전 분향➜수위전 헌작➜배.종위전 헌작➜독축➜대통령헌화 분향(시장대행)➜추모사➜참례자 분향➜제관 재배➜참례자 배례➜폐제 선언➜분축

2. (재)충렬사안락서원 제향 (부산광역시 지정 무형문화재 제5호)

충렬사 제향은 조선왕조의 유교적 정치이념에 따라 생활철학이 구체화된 의식으로서 우리 고장의 선비들이 자발적으로 임진왜란 때 왜적과 싸우다가 장렬히 최후를 마친 동래부사 송상현공과 백성들의 영령.의백(儀魄)을 송공사(宋公祠)에 봉안하고서 제향을 모신 데서 비롯된 것이다.


해마다 음력 2월과 8월 중정일(中丁日)에 봉행하는데 제향을 10여일 앞두고 역대 안락서원장으로 구성된 원회(院會)를 개최하여 제관을 선출한다. 제향 당시의 안락서원장이 초헌관(初獻官)이 되며, 제향의 절차는 주례(周禮)와 예기(禮記) 등에서 교시하는 예법에 따라 홀기(笏記 : 의식의 순서 등을 기록한 것)에 의해 진행된다.


나라를 지키다 순절한 영령.의백을 봉안함에 있어서 위로는 부사.첨사.군수를 비롯하여 아래로는 충복·시녀까지도 그 공을 기리어 모신 것은 다른 지역에서 볼 수 없는 특징이며 제향 때 여제관이 참여하는 것도 드문 일이다. 또한 동래 유림에서 약 366여년 동안이나 끊이지 않고 계속된 의식으로서, 변함없이 옛 법식대로 모셔지고 있는 것도 이 제향의 특징이라 하겠다.


자료관리 담당자

관리팀
김만택 (051-888-7214)
최근 업데이트
2018-07-06

페이지만족도

페이지만족도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평균 : 0참여 :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