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 열린마당 > 자료실 > 임진선열 추모유적 > 동래 남문비(東萊 南門碑)

동래 남문비(東萊 南門碑)

부산광역시 남구 유엔평화로 63 (대연동) 부산시립박물관, 부산광역시지정 기념물 제21호(1972.6.26)

이 비석은 임진왜란 당시 동래성 남문에서 왜적의 대군과 싸우다 순절하신 부사 송상현공을 비롯한 순국선열의 충절을 추모하기 위하여 1670년(현종 11년)에 임진왜란 당시의 격전지인 남문 밖 농주산에 세운 비석이다.


그후 1688년(숙종14년) 부사 이덕성이 중창하고 1709년(숙종35년) 부사 권이진이 충렬사에 별사를 세울 때 별사 앞뜰로 옮겨 세웠으나. 1736년(영조12년) 별사를 없애게 되자 동래성 남문 자리로 옮겨 세웠다. 현재는 부산박물관 경내로 옮겨 보존하고 있다. 비문에는 부산지방의 임진왜란 순절사적이 적혀 있으며, 글은 송시열(宋時烈)이 짓고 송준길이 썼으며, 전자(篆字)는 이정영이 썼다.


비석의 규모는 높이 225cm, 폭 121cm로 비두석(碑頭石)에는 쌍용을 조각하였으며, 대석은 없어졌다. 현재 비석은 크게 파손되고 비면에 새겨진 기록은 거의 떨어져 상부에 약간의 글만 남기고 있다.
비두석의 이수(螭首) 조각은 우아한 수법으로 예술적 가치가 높다.

자료관리 담당자

관리팀
김만택 (051-888-7214)
최근 업데이트
2016-12-21

페이지만족도

페이지만족도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평균 : 0참여 :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