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 열린마당 > 자료실 > 임진선열 추모유적 > 정공단(鄭公壇)

정공단(鄭公壇)

부산광역시 동구 정공단로 23 (좌천동) 일원, 부산광역시지정 기념물 제10호(1972.6.26)

정공단은 1766년(영조42년) 부산첨사 이광국이 임진왜란때 나라를 지키기 위해 민·관·군을 이끌고 왜적에 맞서 싸우다 성과 운명을 같이 한 부산첨사 충장공 정발장군이 순사한 부산진성의 바깥쪽에 설치한 단으로서, 정발 장군과 그를 따라 함께 전사한 여러 사람을 모신 곳이다.


정공단은 단 앞에 정공단이라 쓰여진 비가 세워지고 단의 서쪽에는 정발의 막료였던 이정헌을 모시고 있으며, 단의 동쪽에는 정발의 첩 열녀 애향을 모시고 남쪽에는 여러 군민을 모시고 있다.
그리고 남쪽 층계 밑에는 충직한 노비인 용월의 단이 마련되어 있다.


역대 부산첨사에 의해 부산진성이 함락되었던 음력 4월 14일 제향을 봉행해 왔으나, 1895년 첨절제사제도가 폐지된 후에는 지역 주민들이 중심이 된 향사계에서 제사를 올렸다고 한다.
1907년 순종황제가 남쪽지방을 순시할 때 지방민들이 제사를 지내는 것을 보고 하사금을 내려 단의 유지와 향사를 계속 이어가게 하였으나, 일제강점기에 일제는 이 단에 대하여 박해를 가하여 1942년 향사계는 해산을 당하고 제단은 폐쇄되었으며 유물·비품도 몰수당하였다.
1945년 11월에 다시 향사계가 조직되고 향사도 계속되었다. 제향일은 옛날과 같이 음력 4월 14일이며, 제향은 (사)정공단보존회에서 봉행하고 있다.

자료관리 담당자

관리팀
김만택 (051-888-7214)
최근 업데이트
2016-12-21

페이지만족도

페이지만족도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평균 : 0참여 :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