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 열린마당 > 자료실 > 임진선열 추모유적 > 정운공순의비(鄭運公殉義碑)

정운공순의비(鄭運公殉義碑)

사하구 다대동 산144 소재, 부산광역시지정 기념물제20호(1972.6.26)

1592년 9월1일 이순신 장군은 부산포해전에서 일본 군함 500여척과 싸워 100여척을 격파하는 큰 승리를 거두었다. 이 싸움에서 녹도만호 정운공은 이순신 장군의 우부장으로 참전하여 용감하게 싸우다 순절하였다. 이 비석은 1798년(정조22년)에 정운공의 공덕을 추모하기 위하여 세웠으며, 이조판서 민종현이 비문을 짓고 훈련대장 서유대가 쓴 것이다.


비석의 앞면에는 「忠信鄭公運殉義碑」라는 8자가 적혀 있고 비석의 뒷면에는 18행으로 정운공의 순절사적을 상세히 기록하고 있다.


이 비석은 정운공의 8대손 정혁이 다대첨사로 부임하여 자신의 임지 내에 있던 명소인 몰운대를 택하여 세운 것이다.
비문에는 정운공이 선봉으로 몰운대 아래에서 왜적을 만났을 때 몰운의 운(雲)자가 자기 이름자인 운(運)과 음이 같음을 알고 이곳에서 죽을 것을 각오하고 분전하다가 순절하였다고 하였으나, 충장공실기와 충무공전서에는 정운공이 부산포해전에서 순절하였다고 기록되어 있다.

자료관리 담당자

관리팀
김만택 (051-888-7214)
최근 업데이트
2016-12-21

페이지만족도

페이지만족도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평균 : 0참여 :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