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 열린마당 > 자료실 > 임진선열 추모유적 > 송공단(宋公壇)

송공단(宋公壇)

동래구 복천동, 부산광역시지정 기념물 제11호(1972.6.26)

송공단은 1742년(영조18) 동래부사 김석일이 임진왜란때 동래부사 송상현공이 순절한 정원루가 있던 곳에 설치한 단으로서, 송상현공을 비롯하여 동래성 전투에서 순절한 분들을 모신 곳이다. 송공단이 세워지기 전에는 동래읍성의 남문 밖 농주산(현 동래경찰서 자리)에 임진왜란때 순절하신 분들의 전망제단을 세워 동래부사 송상현·부산첨사 정발·양산부사 조영규·동래교수 노개방을 비롯한 순절의사들을 모셨는데 이 제단을 1742년(영조18년) 송공단이 세워지자 그곳으로 옮겼다.


송공단은 동·서·남·북의 4단으로 되어 있는데 북단에는 송상현·조영규·노개방을, 동단에는 유생 문덕겸, 비장 송봉수, 김희수, 겸인 신여로, 서단에는 노개방의 부인, 송상현의 애첩 금섬, 정발의 첩 애향, 남단에는 향리 송백, 부민 김상과 이촌녀(二村女) 및 무명전망인을 모시고 매년 4월 15일 관에서 제사를 올렸다.


1760년(영조36년)에는 동래부사 홍명한이 사림의 공의(公義)에 따라서 부산첨사 정발과 함께 싸우다 전사한 부사맹 이정헌을 모셨으며, 1766년(영조 42년)에는 다대첨사 윤흥신, 유생 양조한을 기리어 제사를 지내게 되었다.
이후 동래성에서 순절하지 않은 분들은 제사를 모시지 않았으며, 부산진에서 순절한 분들은 정공단, 그리고 다대포에서 순절한 분들은 윤공단으로 옮겨서 제사를 모시게 되었다.
일제때부터는 매년 순절하신 날인 음력 4월 15일에 (재)동래기영회에서 제사를 올리고 있다.

자료관리 담당자

관리팀
김만택 (051-888-7214)
최근 업데이트
2016-12-21

페이지만족도

페이지만족도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평균 : 0참여 :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