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공지 및 보도자료

 

찾아가는 심리치료실 운영 관련 보도자료(2021.03.23.자)

부서명
아동보호팀
전화번호
051-240-6341
작성자
차수미
작성일
2021-04-07
조회수
133
내용

부산시, 찾아가는 아동학대 심리치료실 운영

 

찾아가는 심리치료실을 통한 적극적 개입으로 피해 아동 즉시 보호 및 후유증 최소화

전문 임상심리사 및 치료사의 맞춤형 심리치료서비스로 아동의 건강 성장 도모

 

부산시(시장 권한대행 이병진) 아동보호종합센터는 학대피해 아동의 후유증을 최소화하고 밝고 건강한 성장을 지원하기 위해 구·군별 찾아가는 심리치료실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본 사업은 치료 지원이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학대피해 아동 및 부모 등을 대상으로 구조화된 평가 도구를 활용해 심리검사를 시행한 후, 그 검사결과를 바탕으로 대상자별 특성과 상황에 맞는 맞춤형 심리치료를 연계 및 실시하는 사업이다.

 

아동보호종합센터에서는 학대피해 아동에 대한 치료적 개입이 지연되고 있는 현실을 개선하기 위해, 아동학대 조사 후 해당 아동에게 심리치료가 필요한지 신속히 판단하고 관할 구·군청의 상담실 등에 임상심리사와 치료사를 직접 파견해 조속한 검사와 치료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심리검사는 정서·성격·언어검사 및 부모양육 태도검사 등이 있으며, 아동보호종합센터 전문 임상심리사가 대상자와 초기면접 후 직접 검사를 시행한다. 이후 센터에서 위촉한 전문 치료사가 심리치료를 진행하며, 미술·놀이·음악·언어치료 및 상담 등 한 아동당 15~30회기(필요에 따라 연장 가능)의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한다.

 

또한, 치료 과정이 끝난 후에도 국가적 지원이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경우 구·군 및 아동보호전문기관이 학대피해 아동 가정에 대해 심리·정서적 문제해결 및 지역사회자원 연계, 지속적 사례관리 등을 꾸준히 수행할 계획이다.

 

전혜숙 부산시 여성가족국장은 “학대피해아동 및 가족에 대한 적극적이고 신속한 치료적 개입을 통해, 아동학대 후유증을 최소화하고 아동의 밝고 건강한 성장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이상윤 선임기자 nurumi@busan.com

 

 

출처: 부산일보

(http://www.busan.com/view/busan/view.php?code=202103230921439197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