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다이내믹 부산 제202211호 전체기사보기

부산 산단 주변 공기, 더 맑고 깨끗하게

`환경 개선 인프라 구축사업'
187억 원 들여 오염물 저감

내용

부산지역 산단 주변 공기가 더 깨끗하게 바뀐다. 부산시가 정부의 `산업단지 환경 개선 인프라 구축사업'에 선정됨에 따라 산단에 오염물 저감장치 등을 설치하기로 한 것이다. 부산시는 인프라 구축에 3년간 국비 97억 원 등 모두 187억 원을 투입한다는 계획이다.


최근 강화되는 환경 관련 법규 및 규제로 인해 어려움을 겪는 중소 제조기업의 신속한 대응과 기술지원을 위한 사업이다. 부산테크노파크, 한국생활환경시험연구원, 부산기계공업협동조합과 함께 추진한다. 부산시는 신평·장림 산단을 시범 사업지로 지정하고 3년간 대기오염물질 저감을 위한 `부산 산단 환경개선지원센터'를 구축, 관련 기업을 지원할 예정이다.


6-2 장림산단 전경-crop
△부산시가 신평·장림산단을 시범사업지로 지정해 산단 환경 개선에 나선다(사진은 아미산전망대에서 바라본 신평·장림산단 모습).


`부산 산단환경개선지원센터 구축사업'은 대기오염물질을 배출하는 소규모의 발생원이 여럿 모여 오염도를 높이는 `면오염원'을 분석·대응해 대기오염을 막는다. 산업단지 내에 사물인터넷(IoT) 기반 대기질 측정 장비와 현장검증 장비를 구축해 대기질 정밀 분석, 실시간 모니터링한다. 이와 함께 △산업단지 맞춤형 저감 대책 공급 △저감기술에 대한 시험·인증 등의 장비 활용 지원 △지역 기업 대상 전문 교육 등을 추진한다. 특히 관련 표준화 제안을 통해 기업이 관련 환경 규제에 신속히 대응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작성자
조현경
작성일자
2022-07-01
자료출처
다이내믹부산
제호

다이내믹부산 제202211호

첨부파일
다이내믹부산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이전글 다음글

페이지만족도

페이지만족도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평균 : 0참여 : 0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를 위한 장이므로 부산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부산민원 120 - 민원신청새창열림 아이콘 을 이용해 주시고, 내용 입력시 주민등록번호, 연락처 등 개인정보가 노출되지 않도록 주의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상업광고, 저속한 표현, 정치적 내용, 개인정보 노출 등은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