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다이내믹 부산 전체기사보기

부산시, 2천300억 원 규모 금융지원 나선다

소상공인 임차료 융자 지원 확대
중기 운전자금 대출만기 연장
조선기자재업체 특례보증 문턱 낮춰

내용

부산광역시가 정책자금 지원을 대폭 확대한다.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상으로 소상공인과 중소기업 등 서민경제가 심각한 유동성 위기를 겪을 수 있다는 우려에 선제 대응하고 나섰다.

부산시는 지난 8월 31일 ‘제16차 비상경제 대책회의’를 열고 ‘기준금리 인상 부담 최소화’ 대책을 마련했다.


20210512 부산시청-작은것

△부산시는 기준금리 인상에 따른 시민 부담을 최소화하기 위해 2천300억 원 규모의 정책자금을 지원한다. 사진은 부산시청 앞 모습.
 

부산시는 기준금리 인상에 따른 시민 부담을 최소화하기 위해 2천300억 원 규모의 정책자금을 지원한다. 우선,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에 대한 임차료 융자 지원 금액을 2천억 원으로 확대한다. 올 1월에 시행한 500억 원의 금융지원은 이미 소진된 상태이다. 이에 1천500억 원을 추가로 투입해 오는 9월 6일부터 집행할 계획이다. 1인당 대출한도도 기존 1억 원에서 1억5천만 원으로 확대한다. 대출금액에 대해서는 1년간 무이자 지원하며, 2년 차부터 5년까지는 0.8%만큼의 이자분을 보전해준다.


부산시는 9월부터 12월까지 만기 도래 예정인 270개 지역 중소기업의 운전자금 584억 원의 대출만기도 연장하기로 했다. 연장 동안 1.0∼1.5% 상당의 추가 이차보전도 지원한다.


‘상생협력 특례보증’ 대상인 조선해양기자재 업체에 대해서는 기준 신용등급을 B-등급에서 CCC등급으로 완화할 계획이다. 부산시는 지난 5월 부산은행, 대우조선과 함께 350억 원 규모의 상생협력 특례보증을 출시했지만, B- 이상인 업체만 지원 대상이었다. 신용등급 완화로 특례자금 지원 문턱이 낮아질 전망이다. CCC등급의 대출한도는 4억 원이다.


이 밖에 코로나19 영향으로 폐업한 소상공인의 재기를 지원하기 위해 기업보증을 개인보증으로 전환하는 ‘브릿지 보증’ 규모도 기존 250억 원에서 300억 원으로 확대한다. 부산시와 공공기관 재산 임대료 50% 감면 정책도 오는 12월까지 연장한다.


부산시장은 “기준금리 인상으로 어려움을 겪게 될 경제 취약계층에 이번 금융지원책이 단비가 되길 바란다”며 “지역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에 실질적 도움이 되는 정책들을 마련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문의 : 051- 888-7710, 7712, 7692 

작성자
다이내믹부산
작성일자
2021-09-01
자료출처
다이내믹부산
제호

첨부파일
다이내믹부산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이전글 다음글

페이지만족도

페이지만족도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평균 : 0참여 : 0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를 위한 장이므로 부산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부산민원 120 - 민원신청새창열림 아이콘"을 이용해 주시고, 내용 입력시 주민등록번호, 연락처 등 개인정보가 노출되지 않도록 주의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상업광고, 저속한 표현, 정치적 내용, 개인정보 노출 등은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