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다이내믹 부산 제1673호 전체기사보기

부산기업 중남미시장 진출 확대 발판 마련

비즈니스 상담 1,100여건 이상 열려 성황 … 한국- 중남미, 교역·투자 크게 늘어날 전망
■ IDB·IIC 부산총회 성과

내용

지난 29일 막을 내린 미주개발은행(IDB) 및 미주투자공사(IIC) 부산연차총회가 부산과 한국기업의 중남미시장 진출 확대에 크게 기여할 전망이다. 중남미지역은 인구 6억명, 지역 내 총생산 6조 달러의 풍부한 구매력을 지닌 미래시장이다.

박근혜 대통령도 지난 28일 열린 개회식에서 축사를 통해 사람과 물건, 자본이 자유롭게 교류하는 한국과 중남미의 공동시장 파트너십 구축을 제안할 정도로 중남미시장 확대에 공을 들이고 있다.

지난 26일 벡스코에서 열린 '한-중남미 지식공유포럼' 모습
지난 29일 막을 내린 미주개발은행 및 미주투자공사 부산총회가 부산과 한국기업의 중남미시장 진출 확대에 크게 기여할 전망이다(사진은 지난 26일 벡스코에서 열린 '한-중남미 지식공유포럼' 모습).

비즈니스 상담 등 경제성과 알차

나흘 간 해운대 벡스코에서 열린 부산연차총회에는 중남미 주요국의 장·차관, 고위관료, 경제인, 국제기구 대표 등 3천여명이 참석했다. 이들은 부산과 한국기업, 금융기관 관계자들과 행사 기간 내내 경제·금융·문화 분야를 중심으로 협력과 교류 확대 방안을 적극 논의했다.

실제로 지난 26일 열린 1대1 비즈니스 상담회는 1천100여건의 상담이 이뤄지는  등 성황을 이뤘다. 74억 달러 규모의 콜롬비아 보고타 메트로 프로젝트의 시공감리 수주상담에 국내 메이저 건설사 대부분이 참여할 정도로 열기가 높았다. 아울러 한국과 중남미기업들 간 모바일 솔루션, 냉동차량, 식품포장 등 본 계약 3건과 패널, 강관제조시설, 산업용 배터리, 태양광 LED 등에서 업무협약 7건이 체결됐다.

특히 총회 기간 두 지역 연구기관들은 '지식공유포럼'을 열고 새로운 자유무역협정(FTA) 체결 및 관세장벽 철폐, 신재생에너지 분야의 기술협력 등 개발협력 방안을 담은 '부산 선언문'을 발표했다.

부산 선언문에는 △중남미지역의 지속가능한 경제성장을 위해 한국의 지식공유프로그램(KSP)을 통한 협력 확대 △새로운 자유무역협정(FTA) 체결 및 지속적 관세장벽 철폐 △신재생에너지와 스마트 그리드 분야 한국과 기술 협력 △ICT 발전경험 공유 △노동수요를 적시에 충적할 수 있는 유연한 인력양성 시스템 구축 협력 △급속한 도시화 문제를 해결한 한국의 도시계획, 법제도, 민관협력 사례 등을 중남미에 전수한다는 내용 등이 담겼다.

중남미 기업, 투자 요청 쏟아져

부산을 찾은 중남미 인사들은 우리나라가 이룬 고도성장을 높이 평가하며 부산과 한국기업이 중남미에 적극 진출해 줄 것을 요청했다. 루이스 알베르토 모레노 IDB총재는 "중남미 경제가 성장 잠재력과 경제협력 수요가 많은 만큼 투자에 큰 관심을 가져달라"고 강조했다.

부산총회에서는 두 지역 간 경제 협력 확대라는 가시적인 성과도 거뒀다. 우리 정부와 IDB는 '한·중남미 개발협력 플랜'을 통해 중남미에 정책금융 10억 달러, 차관 1억 달러 등 총 11억 달러를 지원하기로 했다. 한국의 자금 지원은 중남미지역의 경제발전뿐만 아니라 부산과 한국기업의 중남미시장 진출 확대에도 큰 기회가 될 전망이다. 특히 총회 개최를 통해 중남미와의 교류를 확대한 부산으로선 보다 유리한 기회를 선점하는 효과를 누릴 것으로 보인다.

작성자
조민제
작성일자
2015-03-31
자료출처
다이내믹부산
제호

다이내믹부산 제1673호

첨부파일
다이내믹부산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이전글 다음글

페이지만족도

페이지만족도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평균 : 0참여 : 0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를 위한 장이므로 부산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부산민원 120 - 민원신청새창열림 아이콘 을 이용해 주시고, 내용 입력시 주민등록번호, 연락처 등 개인정보가 노출되지 않도록 주의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상업광고, 저속한 표현, 정치적 내용, 개인정보 노출 등은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