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다이내믹 부산 제1658호 전체기사보기

박 대통령·아세안 정상들 부산 온다

한·아세안 정상회의 11∼12일…벡스코·누리마루APEC하우스
부산 알릴 문화행사 풍성…차량자율 2부제 시민 적극 참여를

내용
"부산서 힘 한번 모아봅시다" 박근혜 대통령이 지난 10일 오후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2014'에 참석하기 위해 전용기 편으로 김해공항에 도착해 영접 나온 서병수 부산시장과 악수를 나누고 있다. 사진제공·국제신문

“부산으로 아세안 정상들이 몰려온다.” 부산이 11∼12일 해운대 벡스코와 누리마루APEC하우스에서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를 연다.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박근혜 대통령과 인도네시아, 필리핀, 말레이시아, 미얀마 등 아세안 10개국 정상이 부산을 찾는다. 아세안 사무총장과 각료, 기업인 등 3천500여명도 함께 온다. 부산의 도시 위상을 한껏 끌어올릴 또 한 번의 기회다.
박 대통령과 아세안 10개국 정상들은 특별정상회의뿐 아니라 양자 정상회담, CEO 서미트, 각종 문화·전시행사를 함께 하며 ‘신뢰 구축과 행복 구현(Building Trust, Bringing Happiness)’을 주제로 우의를 다지며 부산서 한국과 아세안의 협력관계 강화와 공동의 번영·발전의 해법을 찾는다.
부산은 회의개최로 655억원에 이르는 경제파급효과를 거둬들일 전망. 경제효과 뿐만 아니라 지난 2005년 APEC정상회의 이후 최대 고위급 행사 개최로 도시 브랜드 향상이라는 부수적 성과도 드높일 기회를 갖는 것이다.
세계인의 관심도 집중되고 있다. 정상회의를 취재하기 위한 외신기자들의 부산 방문이 잇따르고 있다. 지난달 28일에는 러시아·중국·일본 등 외신기자단 9명이, 지난 1일에는 싱가포르, 미얀마, 베트남, 인도네시아, 태국 등 아세안 회원국 언론인들이 부산을 찾아 정상회의 준비상황 브리핑을 듣고 서병수 부산시장을 인터뷰했다.
부산시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를 아세안 국가와의 협력관계를 강화하고 부산의 국제 경쟁력 확대와 지역경제를 활성화시키는 계기로 활용할 계획. 부산은 현재 미얀마 양곤, 인도네시아 수라바야 등 아세안 6개국 6개 도시와 자매도시 협약을 맺고 있다. 지난해 대 아세안 무역 규모도 34억 달러에 달한다.
부산시는 경제 교역에서 나아가 문화·관광 교류에까지 폭을 넓혀나간다는 전략. 시립박물관, 시립미술관, 센텀시티 등에서 부산의 문화와 멋을 담은 미술전, 소장유물 작품전을 여는 등 다양한 생활문화축제를 선보인다. 정상회의 후에는 포스트 사업을 통해 아세안 국가와의 실질적 교류 관계를 넓혀 나간다는 구상이다. 부산시는 정상회의를 보다 안전하고 성공적으로 개최하기 위해 회의기간 자율 차량 2부제를 실시하기로 하고 시민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했다.

작성자
박재관
작성일자
2014-12-09
자료출처
다이내믹부산
제호

다이내믹부산 제1658호

첨부파일
다이내믹부산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이전글 다음글

페이지만족도

페이지만족도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평균 : 0참여 : 0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를 위한 장이므로 부산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부산민원 120 - 민원신청새창열림 아이콘 을 이용해 주시고, 내용 입력시 주민등록번호, 연락처 등 개인정보가 노출되지 않도록 주의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상업광고, 저속한 표현, 정치적 내용, 개인정보 노출 등은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