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다이내믹 부산 제1657호 전체기사보기

부산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11~12일

벡스코·누리마루APEC하우스…경제효과 655억원

내용
2014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가 오는 11∼12일 박근혜 대통령과 아세안 10개 회원국 정상, 아세안 사무총장, 기업인 등 3천5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해운대 벡스코와 누리마루APEC하우스에서 열린다(사진은 지난 10월 22일 부산시청 후문 국기광장에서 열린 '한-아세안 국기 게양식' 모습).

대한민국 박근혜 대통령과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필리핀, 미얀마 등 아세안 10개국 정상이 부산에 모인다. 아세안 사무총장, 각료, 기업인 등 3천500여명도 함께 온다. 부산이 오는 11∼12일 해운대 벡스코와 누리마루APEC하우스에서 여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 참석하기 위해서다.                     
박 대통령과 아세안 10개국 정상들은 ‘신뢰 구축과 행복 구현(Building Trust, Bringing Happiness)’을 주제로 부산서 한국과 아세안의 협력관계 강화와 공동의 번영·발전을 위한 지혜와 해법을 찾는다. 특별정상회의뿐 아니라 양자 정상회담, CEO 서미트, 각종 문화·전시행사를 함께 연다.
부산시는 2005년 APEC정상회의 이후 최대 규모 정상들이 부산을 찾는 만큼 회의 개최를 통해 도시브랜드 제고와 동남아 국가와의 인적·물적 교류를 확대해 나간다는 전략. 정상회의 기간 다양한 부대행사와 부산의 풍부한 문화·관광 매력을 알릴 수 있는 체험관광프로그램을 선보일 계획이다.
부산발전연구원은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개최에 따른 부산의 경제적 파급효과가 655억5천400만원에 달할 것으로 분석했다. 부산은 인도네시아 수라바야, 베트남 호찌민, 캄보디아 프놈펜, 필리핀 세부, 미얀마 양곤, 태국 방콕 등 국내 지자체 중 가장 많은 아세안 6개국, 6개 도시와 자매 또는 우호협력도시 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작성자
박재관
작성일자
2014-12-04
자료출처
다이내믹부산
제호

다이내믹부산 제1657호

첨부파일
다이내믹부산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이전글 다음글

페이지만족도

페이지만족도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평균 : 0참여 : 0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를 위한 장이므로 부산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부산민원 120 - 민원신청새창열림 아이콘 을 이용해 주시고, 내용 입력시 주민등록번호, 연락처 등 개인정보가 노출되지 않도록 주의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상업광고, 저속한 표현, 정치적 내용, 개인정보 노출 등은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