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다이내믹 부산 전체기사보기

제18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 세상의 별들은 다 부산에 뜬다

허남식 부산시장 등 5천여명 참석 성황
영화배우 강수연·곽부성 사회…영화로 일군 한중 화합
엄태웅·한효주·옥택연·유인나… 별들로 빛난 레드카펫 행사 축제 분위기 달궈

내용

제18회 부산국제영화제(BIFF)가 3일 영화의 전당 야외극장에서 힘차게 출발했다.

BIFF는 이날 오후6시 레드카펫 행사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행사의 막을 올렸다. 개막식에는 허남식 부산시장(부산국제영화제조직위원장)과 세계 각국의 영화인, 관객 5천여 명이 참석했다.

배우 강수연과 중국 배우 곽부성 씨의 사회로 진행된 개막식은 허남식 부산시장의 개막 선언에 이어 축하 불꽃놀이로 축제의 시작을 알렸다. 개막식에는 후쿠야마 마사하루, 오다기리 죠, 마에다 아츠코 등 일본을 대표하는 영화배우들과 리티 판 감독, 샤롤 테송 칸영화제 비평가주간 집행위원장 등 세계적인 감독과 배우, 영화제 집행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영화팬들의 눈길은 국내외 스타들이 펼치는 레드카펫 행사. 이날 레드카펫은 신인배우부터 유명배우에 이르기까지 내로라하는 스타들도 대거 몰려 그야말로 별들의 잔치를 펼쳤다. 엄태웅 한효주 천정명 양동근 옥택연 이연희 김선아 유아인 김민정 황우슬혜 유인나 등 스타들은 레드카펫에서 화려한 자태를 뽐내며 축제의 분위기를 한껏 달궜다. 레드카펫에 스타들이 등장할 때마다 영화의 전당 야외극장은 우레와 같은 환호성과 박수 소리가 터져나왔다.

사회를 맡은 홍콩 대표 배우 곽부성 씨는 "지난해 BIFF 개막작 '콜드워' 주연배우로 개막식에 참석했는데 올해는 사회자로 서는 등 부산을 계속 찾아 영광"이라고 소감을 전했고, 배우 강수연 씨는 "아시아 최고 배우 곽부성 씨와 함께 무대에 서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제18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에서 개막작 '바라:축복'을 연출한 키엔체 노르부 감독이 영상메시지를 전하고 있다. 부탄의 고승이기도 한 노르부 감독은 동굴수행을 이유로 이번 영화제에 불참했다. 개막작 감독이 불참한 것은 BIFF 역사상 처음으로, 노르부 감독은 이날 영상 메시지를 통해 "BIFF에 참석하지 못해 매우 아쉽다"다고 밝혔다. 그러나 그는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작으로 초청돼 무한한 영광"이라는 인사를 전했다.

개막축하공연은 영화배우 김규리가 무용 공연을 깜짝 선보여 시선을 끌었다. 김규리는 이날 서울발레씨어터와 함께 환상적인 축하공연을 연출, 개막식 분위기를 뜨겁게 달궜다.

이날 개막식에는 개막작 '바라:축복'의 키엔체 노르부 감독이 불참해 주연배우와 제작자만이 무대에 오르는 이색풍경을 보였다.

오는 12일까지 열리는 18회 BIFF는 월드·인터내셔널 프리미어 137편을 포함해 세계 70개국 301편의 영화를 영화의전당 등 7개 극장에서 상영한다.

작성자
김영주
작성일자
2013-10-04
자료출처
다이내믹부산
제호

첨부파일
다이내믹부산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이전글 다음글

페이지만족도

페이지만족도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평균 : 0참여 : 0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를 위한 장이므로 부산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부산민원 120 - 민원신청새창열림 아이콘 을 이용해 주시고, 내용 입력시 주민등록번호, 연락처 등 개인정보가 노출되지 않도록 주의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상업광고, 저속한 표현, 정치적 내용, 개인정보 노출 등은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