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다이내믹 부산 제1597호 전체기사보기

BIFF 시작·마무리 우리 손에… 강수연·곽부성 개막식 사회

내용

제18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 사회자로 배우 강수연과 중국 배우 곽부성이, 폐막식 사회자로 배우 송선미와 윤계상이 각각 선정됐다. 강수연과 곽부성은 오는 3일 오후 6시부터 영화의 전당 야외극장에서 열리는 영화제의 성대한 개막을, 송선미와 윤계상은 오는 12일 같은 장소에서 열리는 피날레를 장식하게 된다.

강수연은 BIFF 출범 당시부터 BIFF와 함께 해온 BIFF 산증인과도 같은 배우다. '씨받이'(1986)와 '아제아제 바라아제'(1989)로 44회 베니스국제영화제, 16회 모스크바국제영화제 여우주연상을 수상한 강수연은 어린 나이에 월드 스타의 반열에 올랐다. 지난 17년간 영화에 대한 애정으로 개·폐막식 사회를 비롯 집행위원(1998), 해외협력대사(2005), 플래시 포워드 심사위원장(2009) 등을 맡으며 부산국제영화제와의 각별한 인연을 과시했다.

부산국제영화제의 마무리를 장식할 주인공은 송선미다. 모델 출신의 세련된 외모로 인기를 누렸던 송선미는 '미술관 옆 동물원'(1998)으로 영화계에 진출했다.

송선미와 폐막식을 진행할 사회자는 영화와 TV드라마에서 왕성한 활동을 보이고 있는 윤계상이다. '발레교습소'(2004)로 스크린에 데뷔한 윤계상은 첫 작품에도 불구 안정적인 연기를 선보여 이듬해 41회 백상예술대상에서 영화부문 남자신인연기상을 수상했다.

작성자
김영주
작성일자
2013-10-02
자료출처
다이내믹부산
제호

다이내믹부산 제1597호

다이내믹부산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이전글 다음글

페이지만족도

페이지만족도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평균 : 0참여 : 0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를 위한 장이므로 부산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부산민원 120 - 민원신청새창열림 아이콘 을 이용해 주시고, 내용 입력시 주민등록번호, 연락처 등 개인정보가 노출되지 않도록 주의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상업광고, 저속한 표현, 정치적 내용, 개인정보 노출 등은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