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다이내믹 부산 제1563호 전체기사보기

알뜰 설 차례상은 전통시장이 정답

전통시장, 대형마트보다 14.6% 싸…전통시장 220,680원·대형마트 258,484원

내용

전통시장에서 설 차례상 장만비용이 대형마트보다 평균 14.6% 싼 것으로 조사됐다. 시장경영진흥원은 지난달 17~18일 전국주부교실중앙회를 통해 전통시장과 대형마트 각 36곳에 대해 설 제수용품 27개 품목의 가격을 조사했다. 조사결과, 전통시장은 평균 22만680원이 들어 25만8천484원인 대형마트보다 3만7천원 저렴했다.

채소류 22.0%, 수산물 16.5%, 생육 16.0%, 과일 10.7% 등 27개 품목 중 밀가루를 제외한 26개 품목가격이 대형마트보다 전통시장이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쇠고기(산적용 1㎏), 황태포(수입산·1마리), 깐도라지(국산·400g), 유과(1봉기·200g), 대추(400g) 등은 대형마트보다 각각 11.7%, 13.4%, 30.4%, 28.9%, 26.2% 싸게 구입할 수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저장물량 감소에 따른 출하량 감소로 수급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과일류의 경우, 전통시장은 사과(1개 500g·총 5개)는 2만14원, 배(1개 700g·총 5개)는 2만2천231원으로 대형마트의 사과와 배 2만534원, 2만5천97원보다 훨씬 저렴했다.

설을 앞둔 구포시장 풍경

설을 앞둔 구포시장 풍경

전통시장이 대형마트보다 설 차례상 장만비용이 평균 14.6% 싼 것으로 조사됐다. 전통시장은 평균 22만680원이, 대형마트는 25만8천484원이 들어 전통시장이 3만7천원가량 저렴했다(사진은 설을 앞둔 구포시장 풍경).

시장경영진흥원은 서민물가 안정을 위해 농림수산식품부와 함께 정부 비축 수산물을 전통시장에 공급할 예정이다. 공급 품목은 냉동명태 425t, 냉동오징어 92t, 냉동고등어 22t, 냉동조기 6t, 냉동갈치 4t 등이다.

시장경영진흥원 관계자는 “한파와 폭설 등 기상이변으로 농수산물 등 제수용품 물가가 올라 설 차례상 마련 비용이 많이 오를 것으로 보인다”며 “저렴한 가격, 넉넉한 인심, 향상된 고객 서비스를 모두 누릴 수 있는 전통시장을 이용하면 보다 풍성한 설을 맞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작성자
조민제
작성일자
2013-02-04
자료출처
다이내믹부산
제호

다이내믹부산 제1563호

첨부파일
다이내믹부산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이전글 다음글

페이지만족도

페이지만족도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평균 : 0참여 : 0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를 위한 장이므로 부산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부산민원 120 - 민원신청새창열림 아이콘 을 이용해 주시고, 내용 입력시 주민등록번호, 연락처 등 개인정보가 노출되지 않도록 주의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상업광고, 저속한 표현, 정치적 내용, 개인정보 노출 등은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