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다이내믹 부산 이야기리포트

9.8km 그린레일웨이 종착지 송정·오시리아 <천변공원>

동해남부선 추억 살린 테마공원

내용

공원은 주제에 따라 역사공원,문화공원,수변공원,체육공원,묘지공원,도시농업공원 등 다양하게 조성되어  있다. 부산은 특히 바다ㆍ하천 관련이 있는 수변공원,해양공원, 천변공원등이 많다. 최근에 조성된 도심속 힐링공간 그린레일웨이 송정·오시리아<천변공원>으로 트레킹을 한번 떠나보고자 한다


해운대와 기장의 경계 역할을 하는 ‘송정천’ 변에 위치한 2만4000㎡ 규모의 천변공원은 동해남부선 철로가 지나가던 고유의 공간 특성을 간직한 긴 선형의 공간이다. 현재 동해남부선 폐선부지를 자전거길과 산책로로 조성된 ‘부산 그린레일웨이 ’는  해운대 올림픽교차로에서 오시리아관광단지까지 총연장 9.8㎞에 달하는 산책로로서 부산의 녹색랜드마크이며 관광객과 시민들이 힐링장소로 많이 찾는 공간으로 알려져 있으며, 이곳 <천변공원>은 그린레일웨이의 종착지이기도 하다



KakaoTalk_20220626_105926138_08

그린레일웨이 종착지 <천변공원>, 송정어귀 삼거리 


오00좋아요

기왓장으로 조성된 담장, 각종 나무와  산책로 환경 조화


솔그늘 숲길은 동해남부선 옛 선로를 산책로로  재단장 한 부산 그린레일웨이의 일부분으로 만들어진 곳으로 한 때는 삶의 터전을 가르던 철길이,  지금은 삶의 터전을  끌어 않은 녹지공원으로 재탄생한 공간이다.



KakaoTalk_20220626_105926138_09

솔그늘 숲길


KakaoTalk_20220626_110156241_03

담쟁이 넝쿨과 기왓장으로 단장된 천변공원 산책로


14-1

잘 조성된 산책로(왼쪽)와 자전거길(오른쪽)  


오9

각종 운동기구와 향나무 <천변공원> 


기차조형물2

철도조형물


공원중앙에는 동해남부선의 흔적을 살려 철도 조형물과 폐철길을 형상화한 테마공원까지 꾸몄다. 동해남부선 마지막 구간의 공간 특성을 부여하는 철도 조형물을 설치하고 폐철길의 모습을 형상화한 포장 패턴으로 시각적 즐거움을 더했다. 또 놀이 시설과 운동 시설을 곳곳에 설치 해 모든 연령층이 즐길 수 있도록 조성됐다. 


송정천5

송정천(청둥오리 4형제의  여유로운 오후 한  때~)


송정3호교

송정3호교(송정과 오시리아 연결다리)  


오001

산책로(왼쪽)와 송정천(오른쪽)-오시리아역에서


오6

자전거길(왼쪽), 산책로(중간),송정천(오른쪽) 


오0-1
기차 터널모형 휴게쉼터(파고라)
 

1

옛 철길을 살린 천변공원 산책로  


오시6 

천변공원 산책로와 오시리아역(동해선)  


오3

오시리아 산책로<천변공원> 


KakaoTalk_20220626_110607530_09
송정3호교 옆 천변공원 산책로 


오25좋

송정천을 사이로 해운대구.기장군 경계<건너편 송정 천변공원,앞쪽 오시리아 천변공원>


예전에는 송정천 위로  철교가  있었으나 이제는 철거돼   그 흔적만 남아있고  송정천을  경계로 송정<천변공원>, 오시리아<수변공원>으로 조성돼 있다..


옛 송정역에서 송정어귀 삼거리를 지나 솔그늘 숲길, 향나무, 은행나무 숲길, 송정3호교, 생태숲, 워킹데크, 중앙광장, 산책로 운동, 휴게공간, 기차조형물, 전망대, 휴게쉼터와 송정천의 물고기도 구경할 수 있다. <천변공원>이 끝나는 곳에는 동해선의 오시리아역이 우뚝 자리하고 있다. 천변공원의 전체 길이는 2.4km정도에 이른다. 



오12좋

옛 기찻길 옆 은행나무,기와담장,휴게의자 


1938년에 부산~경주간 철길이 개통되었으니 80년 이상을 구부정한 향나무들이 그 모진 세월을 잘 이겨내고 꿋꿋이 자리를 지키고 있다.



오10

옛 기찻길 옆 향나무 천변공원 산책로  


배 놀이터1

배 놀이터2 

배를 형상화한 어린이 놀이터(천변공원)  


오시리아역에서  출발하여 천변공원을 트레킹하고 나면 송정해수욕장과 마주하게  된다. 송정해수욕장 바로 옆 죽도공원 정상의 바로 끝에 자리한 송일정은 일출과 월출로 이미 잘 알려진 곳이다. 송일정에서 바라보는 탁 트인 바다의 전경은 그 동안의 묵은 잡념들을 다 떨쳐버릴 만큼 쉬원한 풍광을 자랑한다. 송일정 주변에는 길게 성벽이 쌓여져 있어 연인들이 이곳에 기대어 바다를 배경삼아 떠오르는 태양과 달빛을 감상하며 낭만을 즐기기에 안성맞춤이다.



죽도공원입구

죽도공원 입구 


죽도0-1

죽도공원 전경


송정해수욕장 동편의 죽도에는 옛날 대나무가 많이 자생하고 있어서 죽도라고 했다고 한다. 오늘날에는 송정천에서 내린 모래로 바다가 메워져 죽도인 송정공원이 육지와 이어져 있지만, 옛날에는 육지와 떨어진 섬이었다. 이 섬은 바닷물의 영향을 받은 암벽의 해안 침식작용으로 주위의 암벽과 암반이 기기묘묘한 형상을 이루고 있다.



송일정

죽도공원 앞(송일정, 갯바위)


00001

송정해수욕장,죽도 전경 : 신곡산(230m)전망대에서 


1965년 개장한 송정해수욕장은 부산시민과 관광객들의 반세기  넘게 사랑을 받고 있는 피서지다. 수심이 앝고 경사가 완만하며 파도가 적은  편이라  해수욕에 아주 좋은 조건을 갖추고 있고 요즘은 또 '서핑의 메카'로  각광을 받고 있다.



송정해수욕장1

청춘·젊음.열정의 송정해수욕장


서핑4

서핑메카 송정해수욕장


서핑5
서핑 즐기는 젊은이들~


서핑2

각종 서핑기구


송정해수욕장은 젊은이들이 서핑보드,윈드서핑,웨이크보드, 카약, 패러세일 등 쪽빛바다  넘실대며 여름을 싣고 젊음을 즐기는 사람들의  서핑열기가  한  여름의 불볕 더위보다  더 뜨겁다. 

2016년까지 일반열차가  운행했던 옛 송정역은 그동안  새단장을 하였고,  현재는 블루라인  해변열차 기ㆍ종점으로 사용되고  있다.

동해남부선의 구(舊) 송정역은 1940년대의 전형적인 역사건축의 모습을 보이고 있으며 도심에 위치한 몇 안되는 근대역사로서 비교적 원래 모습대로 잘 보존되어 있고, 철제 창고 역시, 당시 유럽에서 유행했던 아르누보 양식을 띄고 있어 건축사적으로 그 가치가 크다.



송정역1

구 송정역사


20세기 초 근대화의 물결에 따라 교통수단이 바뀌면서 생겨난 간이역은 근대기의 기간산업과 생활문화의 변천을 조망할 수 있는 중요한 자료로 보존가치가 인정되어 2006년 12월 4일자로 등룩문화재 제302호로 지정되어 있다.

구(舊) 송정역사 앞의 부산 및 세계 주요명승지 거리를 알려주는 표지판은 송정해수욕장 (0.1km), 오륙도 (11.6km), 해운대 해수욕장 (4.3km), 태종대(17km) 저 멀리 해외의 하와이(7,163km), 뉴욕 (11,230km), 로마(9,290km)까지 표기되어 찾는이들의 눈길을 끌기에 충분하다.



10

관광안내판(오륙도, 동백섬, 하와이, 뉴욕, 로마 등) 


KakaoTalk_20220626_105926138_05

블루라인파크 해변열차(송정 종점)


천변공원을 찾는 방법은 첫째, 동해선 <송정역> <오시리아역>에서 내려 천변공원 구경후 송정해수욕장, 죽도, 송일정, 구 송정역사를 둘러보고 블루라인 해변열차 타고 해운대해수욕장으로 이동하는 방법이 있고, 다시 <송정역>  <오시리아역>으로 이동 광역전철을 이용할 수 있다.

둘째, 미포(해운대해수욕장)서 블루라인 해변열차타고 송정 종점에서 하차, <천변공원> 송정해수욕장 등 구경후 다시 해변열차를 이용 해운대로 이동할 수 있다.

세째, 63번 등 10여개 노선버스로 송정해수욕장 입구에서 내리면, 바로 <천변공원>에서 산책할 수 있다.


송정·오시리아 〈천변공원〉과 인근 송정해수욕장, 죽도공원, 송일정, 구 송정역사를 구경하고 블루라인  해변열차 종점인 구(舊) 송정역사에서  블루라인 해변열차를 이용할 수있는데, 송정~구덕포~다릿돌전망대~청사포~달맞이터널~미포(해운대해수욕장) 에 이르는 4.8km 구간을 왕복운행 한다. 동해남부선 옛 철도시설을 친환경적으로 재개발하여, 수려한 해안절경을 따라 아름다운 부산의 해안절경을 감상하면서 해운대 미포에서 청사포를 거쳐 송정까지 왕복으로 운행하는 교통수단을 겸비한 관광열차인 블루라인 해변열차는 단연 부산관광의 인기코스 중 하나다. 


찌는 듯한 한 여름의 불볕더위, 이곳 송정·오시리아 <천변공원>과 송정해수욕장, 블루라인 해변열차, 해운대해수욕장에서 동해남부선의  추억을 회상하며, 젊음과 열정, 낭만을 한껏 만끽하면서  올 여름 피서를 보내는 것도 뜻있는 추억의 힐링과 지친 일상을 재 충전하는 시간이 되지 않을까 생각해  본다. 


具余  김동균(金東均)   

작성자
김동균
작성일자
2022-07-14
자료출처
다이내믹부산
제호

다이내믹부산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이전글 다음글

페이지만족도

페이지만족도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평균 : 0참여 : 0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를 위한 장이므로 부산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부산민원 120 - 민원신청새창열림 아이콘 을 이용해 주시고, 내용 입력시 주민등록번호, 연락처 등 개인정보가 노출되지 않도록 주의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상업광고, 저속한 표현, 정치적 내용, 개인정보 노출 등은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