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다이내믹 부산 기획연재

동래는 원님이 다스리던 마을

덕명(德名) 복명(福名) 관련 동명 많아
부산의 지명 유래 / 동래구 동리 이름의 유래

내용

동래구는 옛날 원님이 되어 동래지역을 다스리던 곳이 되어 동리명이 수(壽)·복(福)·안(安)·낙(樂) 등 덕명(德名), 복명(福名)이 많다.  

■수민동(壽民洞)

낙민동(樂民洞)과 수안동(壽安洞) 두 법정동이 합쳐져 현재는 수민동이란 행정동명이 됐다.

낙민동은 남문 동쪽에 위치하여 지방 수령이 백성(民)을 즐겁게(樂) 해 준다는 뜻으로 민락동이라 했고, 수안동은 동래부의 수장(首長)이 있는 관아(관청) 안이라 하여 수안이라 하던 말이 목숨 수(壽) 평안할 안(安)의 수안으로 바뀌었다.

■명륜동(明倫洞)

명륜동은 향교가 있는 곳이 되어 교동(校洞)이라 하다 옛 교동과 혼돈 하는 경우가 있어 향교의 중심 건물 명륜당(明倫堂)의 명륜을 따서 명륜동으로 고쳤다.

명장동(鳴藏洞) 옛날 동래부사가 행차할 때 몸을 삼가고 정숙하게 하기 위해 매를 휘돌리면 소리가 나는 명편(鳴鞭)을 올렸는데 그 명편을 간수(藏:장) 하는 곳이라 하여 명장동이 됐다. 

■사직동(社稷洞)

사(社)는 토지신을 말하고 직(稷)은 곡물신을 말한다. 조선시대 임금을 비롯한 지방수령이 토지신과 곡물신에 제사를 올려 나라의 풍요와 지방의 안녕을 비는 곳을 사직단이라 했다. 그 사직단이 있는 마을이기에 사직동이라 한 것이다.

이 사직단은 1709년 이곳으로 옮겨져 동래부사가 제례를 올렸다. 그러나 일제강점기 일제가 민족정신을 일깨운다 하여 제례를 금하면서 허물었다.  

■안락동(安樂洞)

임진왜란 때 순사(殉死)한 분들의 영령을 모신 충렬사에 그 충렬을 귀감으로 삼기 위해 강학(講學)의 자리인 서원을 차렸다. 서원이 있는 곳이라 하여 '원리(院里)'라 하다가 그 서원을 안락서원이라 했기 때문에 안락동으로 바뀌었다.

■복산동(福山洞)

복천동(福泉洞)과 칠산동(漆山洞) 두 법정동이 합쳐져 현재는 복산동이라는 행정동명이 됐다. 복천동은 옛 동래성 안으로 이 성안에는 우물 6개소가 있었는데 모두 좋은 물이었다. 이 우물을 '복이 넘치는 샘'이라 하여 복천동이라 했다. 칠산동은 옛날 동래군 이전은 거칠산군(居漆山郡)이고 그 이전의 부족국가 때는 거칠산국(居漆山國)이었는데 그 거칠산에서 온 칠산동으로 보고 있다.

거칠산군이나 거칠산국은 '거칠 뫼'에서 온 것으로 보고 있다.

■온천동(溫泉洞)

동래온천은 신라시대에 이미 있었다는 기록이 있다. 그러니 그때로 해서 현재까지 끊이지 않고 땅속에서 더운물이 계속 솟아오르고 있다.

현재의 온천동은 처음은 금정산 아래가 되어 금산리(金山里)라 하다가 온천으로 인해 온천동으로 바뀌었다.

작성자
부산이야기 2003년 7·8월호
작성일자
2013-04-19
자료출처
다이내믹부산
제호

다이내믹부산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이전글 다음글

페이지만족도

페이지만족도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평균 : 0참여 : 0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를 위한 장이므로 부산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부산민원 120 - 민원신청새창열림 아이콘 을 이용해 주시고, 내용 입력시 주민등록번호, 연락처 등 개인정보가 노출되지 않도록 주의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상업광고, 저속한 표현, 정치적 내용, 개인정보 노출 등은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