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다이내믹 부산 제202220호 문화관광

제17회 부산불꽃축제…12월 17일

3년 만에 정상 개최, 오후 7시 시작
관람부터 귀가까지 안전 최우선

내용

3년을 기다려 온 부산불꽃축제가 12월 부산의 겨울 밤하늘을 아름답게 수놓는다. 부산시는 오는 12월 17일 광안리해수욕장과 동백섬, 이기대 앞에서 제17회 부산불꽃축제를 개최한다. 코로나19로 지친 시민의 마음에 위로와 활력을 주고, 2030세계박람회 유치 열기 확산과 염원을 하나로 모은다.


2019년부산불꽃축제04-부산일보

△2019년 부산불꽃축제.  사진제공·부산일보 DB
 

올 불꽃축제는 애초 11월 5일 열릴 예정이었으나, 지난 10월 29일 발생한 이태원 사고로 국가 애도 기간이 선포됨에 따라 무기한 연기된 바 있다. 행사가 12월로 연기된 만큼 불꽃쇼를 기존 오후 8시에서 1시간 앞당긴 오후 7시에 시작한다.


부산시는 관람객 안전을 최우선으로 축제를 준비한다. 애초 투입 예정이던 안전요원 인력을 50% 이상 증원·현장 배치해 ‘관람부터 귀가까지 안전사고 제로(zero) 축제’를 위해 총력을 기울인다. 광안리해수욕장 주요 진입로에 총량제를 시행해 인파 과다 밀집 때는 단계별로 통제할 예정이다.


행사장 주변 주요 병목지점 CCTV를 기존 16개소에서 64개소로 확대해 실시간으로 관람객 운집 상황을 파악하고 인원을 통제할 계획이다. 이동식 방송시스템을 장착한 LED 차량을 주요 장소(4개소)에 배치하고, 안전시설(펜스)을 추가 설치하는 등 관람객 분산 유도 안내를 위한 장비도 확충한다. 행사 종료 후에는 관람객의 안전한 귀가를 위해 안내방송을 실시하고 도시철도 혼잡 역사의 단계별 진입 통제를 시행해, 인파가 밀집된 지역의 분산을 유도할 방침이다.


교통통제
 

작성자
다이내믹부산
작성일자
2022-12-05
자료출처
다이내믹부산
제호

다이내믹부산 제202220호

첨부파일
다이내믹부산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이전글 다음글

페이지만족도

페이지만족도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평균 : 0참여 : 0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를 위한 장이므로 부산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부산민원 120 - 민원신청새창열림 아이콘 을 이용해 주시고, 내용 입력시 주민등록번호, 연락처 등 개인정보가 노출되지 않도록 주의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상업광고, 저속한 표현, 정치적 내용, 개인정보 노출 등은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