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다이내믹 부산 시민생활

부산시, 4월 15일부터 전국 최초로 ‘유료도로 연속통행 할인제도’ 전면 시행

유료도로 연속 이용하면 두 번째 요금소부터 200원 할인…요금소 간 통과시간은 ㎞당 4분 이내로 개선

내용

21_4 

광안대교를 오가는 차량. 사진·이미지투데이


4월 15일부터는 부산 시내 모든 유료도로에서 연속통행 할인을 받을 수 있다.

부산시는 지난 한 달간 부산항대교~천마산터널 구간 시범운영을 거쳐 4월 15일부터 부산 7개 유료도로에서 ‘유료도로 연속통행 할인제도’를 전면 시행한다.


유료도로 연속통행 할인제도는 유료도로를 일정 시간(km당 4분) 내 연속통행하면 두 번째 요금소부터는 차종과 횟수에 관계없이 요금소마다 200원씩 통행료를 할인해 주는 제도다. 할인 대상 유료도로는 부산시가 관리하는 광안·부산항·을숙도대교 등 교량 3곳과 백양·수정산·산성·천마터널 등 터널 4곳이다.


할인 대상은 하이패스를 이용하는 차량이다. 시범운영을 거쳐 하이패스 차로뿐 아니라 일반차로를 이용하는 하이패스 카드 차량도 할인받을 수 있도록 개선했다. 단, 유료도로법의 중복할인 금지 규정에 따라 경차할인 등 다른 할인을 이미 받은 차량은 연속통행 할인 대상에서 제외한다. 요금소와 요금소를 사이를 ㎞당 3분 이내로 통과해야 하는 조건은 출퇴근 시간 차량정체를 고려해 ㎞당 4분 이내로 개선했다.


김광회 부산시 도시균형발전실장은 “이번 유료도로 연속통행 할인제도 시행이 최근 우크라이나 사태로 치솟은 유류 가격 등 높은 물가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민들에게 작게나마 위로와 힘이 되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유료도로 연속통행 할인제도를 전면 시행하면 해운대에서 녹산공단까지 자동차로 출퇴근하는 시민은 하루 800원, 한 달 1만7천600원까지 절약할 수 있다.

 
 

작성자
하나은
작성일자
2022-04-13
자료출처
다이내믹부산
제호

첨부파일
다이내믹부산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이전글 다음글

페이지만족도

페이지만족도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평균 : 0참여 : 0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를 위한 장이므로 부산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부산민원 120 - 민원신청새창열림 아이콘 을 이용해 주시고, 내용 입력시 주민등록번호, 연락처 등 개인정보가 노출되지 않도록 주의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상업광고, 저속한 표현, 정치적 내용, 개인정보 노출 등은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