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다이내믹 부산 제1645호 경제

4인 가족 올 추석 차례상 비용 19만8천원

물가협회, 전국 전통시장 8곳 29개 품목 조사…사과 가격 오르고 배는 내려

내용

올 추석 차례상 비용은 19만8천610원이 들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보다 3.5%가량 줄어든 것이다. 최근 남부지방에 폭우가 내렸지만 생육기간의 기상여건이 좋았고 태풍 피해가 적어 과일류, 채소류, 나물류 등의 가격이 하락했기 때문이다.

한국물가협회는 추석을 앞두고 부산, 서울, 인천, 대구, 광주, 대전 등 전국 6대 도시 전통시장 8곳의 과일, 견과, 나물 등 차례용품 29개 품목의 가격을 조사한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결과, 올해 추석 차례상 비용은 19만8천610원으로 지난해 20만5천710원보다 3.5%(7천100원) 하락했다. 29개 조사품목 가운데 사과를 포함한 11개 품목은 가격이 올랐고, 밤 등 17개 품목은 내렸다. 송편 가격은 보합세를 나타냈다.

품목별로 살펴보면 과일류의 사과는 상품 5개를 기준으로 지난해보다 3.0% 오른 1만4천880원, 배는 6.6% 내린 1만9천380원이었다. 밤 1㎏ 평균 가격은 6천790원으로 지난해 8천380원보다 19.0% 하락했다. 다만, 올해는 추석이 빨리 들어 햇밤은 구경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나물류는 태풍 같은 큰 재해가 적어 생육이 양호해 대부분 품목의 가격이 내리거나 소폭 등락하고 있다. 애호박은 지난해 1천80원에서 1천230원으로 13.9% 올랐지만, 시금치는 5천130원에서 3천180원으로 38.0%, 무(1개)와 대파(1단)도 각각 24.3%, 4.6% 하락한 1천4백30원, 2천290원에 거래되고 있다.

수입 조기(부세), 북어포(1마리)와 동태포(1㎏)를 준비하는데 드는 전국 평균비용은 2만140원으로 전년대비 2.7% 내렸다. 소고기(국거리 양지 400g)와 돼지고기(수육, 목삼겹 1kg) 가격은 각각 2.3%, 2.0% 내린 1만2천40원, 1만6천130원이다. 닭고기(생닭 3마리 기준)도 지난해 1만4천720원에서 1만3천840원으로 6.0% 하락했다. 계란(30개 들이 특란 기준)은 3.8% 오른 4천920원에 거래됐다.

한국물가협회는 “올 추석은 지난해보다 열흘가량 이르지만 기상 여건이 양호해 평년수준의 공급이 가능할 것”이라며 “과일과 나물류는 명절이 다가오면서 출하물량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돼 가계 부담이 다소 완화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작성자
조민제
작성일자
2014-08-28
자료출처
다이내믹부산
제호

다이내믹부산 제1645호

다이내믹부산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이전글 다음글

페이지만족도

페이지만족도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평균 : 0참여 : 0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를 위한 장이므로 부산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부산민원 120 - 민원신청새창열림 아이콘 을 이용해 주시고, 내용 입력시 주민등록번호, 연락처 등 개인정보가 노출되지 않도록 주의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상업광고, 저속한 표현, 정치적 내용, 개인정보 노출 등은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