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다이내믹 부산 제1673호 시정

BS금융, 새 이름 ‘BNK금융’ 달고 힘찬 날갯짓

부산·경남 대표금융 이미지 잘 표현…글로벌 금융그룹 도약 약속

내용

BS금융지주(회장 성세환)가 사명을 'BNK금융지주'로 바꿨다. BS금융은 지난 27일 남구 문현동 부산국제금융센터 내 부산은행 본점에서 주주총회를 열고 사명을 'BNK금융지주'로 바꾸는 정관 변경 안건을 의결했다.

BS금융은 지난해 경남은행을 계열사로 편입한 후 기존 사명에 담긴 지역색을 탈피하고 부산·울산·경남을 아우르는 한편 세계로 도약하는 금융그룹 이미지를 담고자 사명변경을 추진해 왔다. 지난해 10월 부산·경남·울산 지역민을 대상으로 사명을 공모한 결과, 6천여건이 넘게 접수되는 등 관심을 모았다.

새 사명인 'BNK'는 영어단어 'BANK'와 대한민국 대표 지역금융그룹인 'Beyond No1 in Korea' 등의 의미를 담고 있다. BS금융은 주주총회에서 사명과 함께 BNK 이니셜로 구성된 워드마크형 CI(기업 이미지)도 공개했다. 새 CI는 BNK금융의 브랜드 가치인 '다이내믹(Dynamic), 글로컬(Glocal), 파트너 십(Partnership)'을 잘 표현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BS금융은 'BNK금융그룹'이라는 새 사명을 전 계열사에 적용할 예정이며 올 상반기 중에 교체작업을 완료할 계획이다. 다만 부산은행과 경남은행은 별도의 사명 변경 없이 CI만 변경한다.

김일수 BS금융 전략재무본부장은 “주주총회를 통해 새 사명을 확정한 만큼 BNK금융그룹의 본격적인 도약을 추진할 것”이라며 “새로운 사명이 상징하는 핵심가치를 바탕으로 지역민과 함께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글로벌 금융그룹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작성자
조민제
작성일자
2015-03-27
자료출처
다이내믹부산
제호

다이내믹부산 제1673호

다이내믹부산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이전글 다음글

페이지만족도

페이지만족도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평균 : 0참여 : 0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를 위한 장이므로 부산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부산민원 120 - 민원신청새창열림 아이콘 을 이용해 주시고, 내용 입력시 주민등록번호, 연락처 등 개인정보가 노출되지 않도록 주의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상업광고, 저속한 표현, 정치적 내용, 개인정보 노출 등은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