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다이내믹 부산 제1563호 시정

부산시 공무원, 월급 자투리 모아 불우아동 150명에 6천만원 전달

내용

부산시 공무원들이 급여 자투리를 모아 '사랑의 후원운동'을 펴 화제다.

부산광역시는 지난해 자투리 후원 운동을 통해 모금한 6천만원을 지난 4일 시장 접견실에서 아동양육시설 퇴소자에게 정착 지원금으로 전달했다.

이날 전달식에는 허남식 부산시장을 비롯해 김수일 부산시 공무원노동조합 위원장, 민간인 후원자 대표, 퇴소아동대표, 부산시 아동복지협의회 회장 및 시설원장 등이 참석했다.

이번 모금에는 시·구·군 직원은 물론 관계기관과 단체, 민간인 등 1천381명이 참여했다.

후원금은 올 2월 아동양육시설을 떠나는 150명에게 1인당 40만원씩 전달했다.

현행 아동복지법에 의하면 아동양육시설에서 생활하던 시설 입소자는 고등학교를 졸업하는 만 18세가 되면 자립정착금 300만원을 받아 시설을 나와 자립해야한다.

부산시는 2008년 4월부터 자발적으로 참여하는 시 직원을 대상으로 자투리 후원금 모금을 시작했다. 현재는 부산복지개발원, 부산교통문화연수원, 부산알코올상담센터 등 관계기관을 비롯해 단체와 민간인으로 후원을 확대하고 있다.

부산시의 관계자는 "시설을 떠나는 아동들이 사회에 빠르게 정착할 수 있도록 후원에 참여하고자 하는 시 직원을 비롯한 시민의 적극적인 동참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문의 : 사회복지과(888-2767)

작성자
이귀영
작성일자
2013-02-06
자료출처
다이내믹부산
제호

다이내믹부산 제1563호

다이내믹부산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이전글 다음글

페이지만족도

페이지만족도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평균 : 0참여 : 0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를 위한 장이므로 부산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부산민원 120 - 민원신청새창열림 아이콘 을 이용해 주시고, 내용 입력시 주민등록번호, 연락처 등 개인정보가 노출되지 않도록 주의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상업광고, 저속한 표현, 정치적 내용, 개인정보 노출 등은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