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다이내믹 부산 전체기사보기

부산시, 아동급식 지원금 1천 원 인상·사용처도 확대

아동급식 단가 1천 원 인상…7천 원→8천 원
아동급식카드, 이마트 푸드코트 사용 가능

내용

부산시
부산시청사 전경 



부산의 아동급식 지원금이 9월부터 한 끼에 1천 원 오른다. 이마트 푸드코트에서도 아동급식카드 사용이 가능하다. 


부산광역시는 9월 1일부터 아동급식 지원 단가를 기존 7천 원에서 8천 원으로 14.3% 인상한다.


아동급식 단가 인상 조치는 급격히 오르는 물가에 대응하기 위해 부산시가 지난 7월 마련한 민생경제 안정 대책의 일환으로 마련됐다.


인상된 단가는 정부가 권고한 아동급식 단가 7천 원보다 1천 원 높은 금액. 만 18세 미만 결식우려 아동 1만6천여 명이 영양 불균형을 줄이고 건강한 성장을 지원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부산시는 9월부터 이마트 푸드코트에서도 아동 급식카드를 사용할 수 있도록 사용처를 확대한다. 제휴사인 신한카드와 이마트 측의 협조로 1일부터 시내 이마트 8개 지점 푸드코트에서 아동 급식카드를 사용할 수 있다. 푸드코트 이용 시 이전보다 다양한 메뉴를 고를 수 있고 키오스크로 주문할 수 있어 카드 이용자의 불편함을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부산시는 지난해 7월부터 신한카드사의 일반음식점 가맹점(주점·포차·카페 등 제외)을 아동급식카드와 자동 연계하는 시스템을 마련해 아동 급식카드 사용처를 2021년 3천6백여 개에서 현재 4만6천여 개로 확대했다. 또 IC칩이 내장된 일반카드 형태로 급식카드를 변경해 아동이 선택하고 이용하기 쉽게 했다. 


부산시장은 “이번 급식단가 결정은 최근 물가 인상을 고려한 선제적 결정이라는데 의미가 있다”며 “결식우려 아동이 영양가 있고 균형 잡힌 식사를 할 수 있는 여건이 조성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작성자
김향희
작성일자
2022-09-01
자료출처
다이내믹부산
제호

첨부파일
다이내믹부산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이전글 다음글

페이지만족도

페이지만족도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평균 : 0참여 : 0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를 위한 장이므로 부산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부산민원 120 - 민원신청새창열림 아이콘 을 이용해 주시고, 내용 입력시 주민등록번호, 연락처 등 개인정보가 노출되지 않도록 주의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상업광고, 저속한 표현, 정치적 내용, 개인정보 노출 등은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