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다이내믹 부산 제202214호 전체기사보기

부산 영도에 `커피특화거리' 만든다

모모스커피·무명일기·블루포트2021 입소문, 봉래나루로 600m 재정비 … 관광 명소화

내용

6-1-2cw24
△부산대교 하부부터 대선조선에 이르는 영도 봉래나루로 600m 구간에 커피특화거리가 들어선다(사진은 무명일기 내부). 사진·권성훈  




부산 영도에 커피거리가 들어선다. 부산시는 영도구 봉래동 물양장 인근 부산대교 하부부터 대선조선에 이르는 `봉래나루로' 600m 구간을 커피특화거리로 조성한다.


커피특화거리 조성 예정지인 봉래동 물양장 인근은 폐공장을 개조한 복합문화공간 `무명일기'와 원두 보관부터 로스팅, 패킹까지 커피가 만들어지는 과정을 한눈에 볼 수 있는 카페 `모모스커피'가 들어서면서 전국에 입소문을 타며 자연스레 커피거리가 형성됐다. 지난해 11월에는 전국 최대 규모 커피축제 `영도 커피 페스티벌'이 성공리에 개최되면서 부산의 커피 중심지로 자리를 잡아가고 있다. 부산시는 지역 예술 커뮤니티의 구심점이 되고있는 깡깡이 예술마을과 전시·문화공간이자 커피복합공간 `블루포트2021' 등과 연계해 커피 도시를 브랜드화하고 이 지역을 관광거점 장소이자 지역 명소로 만든다는 계획이다.


커피특화거리는 `15분 도시 부산'과 연계해 보행친화 공간으로 조성한다. 보행자가 안전하고 편하게 걸을 수 있도록 차로 폭은 줄이고 보도를 확장한다. 또 도로에 디자인을 적용해 가로경관을 향상시킨다는 계획이다. 지역 특성을 고려한 조형물과 경관조명 등을 설치해 관광객에게 볼거리를 제공할 예정이다. 182억 원을 들여 인근 창고 전면 파사드도 재정비한다.


부산은 국내 생두의 90% 이상이 수입·유통될 뿐 아니라 전국적인 브랜드 파워를 가진 로스터리 거점이다. 특히 `세계 바리스타 대회(World Barista Championship, WBC)' 우승자(2019년 전주연 바리스타)와 `월드컵 테이스터스 챔피언십 대회(World Cup Tasters Championship, WCTC) 우승자(2022년 문헌관 바리스타)를 국내 최초로 배출하면서 명실상부한 커피 도시임을 입증하고 있다.


앞으로 부산시는 부산만의 커피산업 특화거리를 육성하고 커피산업을 관광코스로 개발하는 등 커피특화거리가 자갈치 시장, 북항 재개발 등과 연계한 관광 활성화로 이어져 지역경제에 크게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한다.


 

6-1-1cw24
△ 영도 복합문화공간 피아크. 사진·권성훈 



6-1cw24 

△봉래나루로 일대 전경.  사진제공·부산일보 

작성자
김향희
작성일자
2022-08-19
자료출처
다이내믹부산
제호

다이내믹부산 제202214호

첨부파일
다이내믹부산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이전글 다음글

페이지만족도

페이지만족도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평균 : 0참여 : 0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를 위한 장이므로 부산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부산민원 120 - 민원신청새창열림 아이콘 을 이용해 주시고, 내용 입력시 주민등록번호, 연락처 등 개인정보가 노출되지 않도록 주의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상업광고, 저속한 표현, 정치적 내용, 개인정보 노출 등은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