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다이내믹 부산 전체기사보기

이번 주말은 3년 만에 돌아온 ‘부산바다축제’에서!

7월 30일~8월 7일…콘서트·풀파티·댄스경연대회 즐길거리 ‘풍성’

내용

바다축제_나이트 풀 파티 

부산바다축제 나이트 풀 파티 모습. 국제신문 자료사진.


여름 부산을 대표하는 ‘부산바다축제’가 3년 만에 돌아왔다!

부산시는 오는 7월 30일~8월 7일 다대포, 해운대, 광안리해수욕장 등에서 ‘제26회 부산바다축제’를 개최한다. 올 축제는 코로나19 개최가 취소된 2020년, 비대면 행사로 열린 2021년과 달리 3년 만에 현장에서 피서객과 시민이 함께 참여하고 즐기는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열린다.

개막행사는 7월 30일 오후 7시, 해운대해수욕장 특설무대에서 △1부 ‘부산에 유치해 콘서트’ △2부 ‘나이트 풀 파티’로 나누어 진행한다. 1부 ‘부산에 유치해 콘서트’는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 기원 콘서트로 꾸몄다.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 경쟁 첫 홍보영상에 출연한 밴드 ‘카디’와 여성 발라드 듀오 경서, 예지가 출연한다.

이어서 열리는 2부 ‘나이트 풀 파티’에서는 인공풀장에서 신나는 힙합 공연이 펼쳐진다. △기리보이 △키드밀리 △릴보이 △소코도모 △릴러말즈 △쿤디판다 등이 출연해 관객과 함께 즐기는 뜨거울 열정의 장을 만들 예정이다.
7월 31일부터 해운대, 다대포, 광안리해수욕장에서는 ‘부산·여름·바다’를 주제로 한 민간참여 프로그램 공모에서 선정된 단체들이 참신하고 다채로운 행사를 진행한다. 먼저, 해운대해수욕장에서는 여름 바다의 진수를 보여줄 댄스 경연대회 ‘해운대 스트릿댄스 페스타’가 7월 31일 오후 4시부터 열린다.

광안리해수욕장 만남의광장에서는 △8월 2일 ‘부산 줌바다’ △8월 3일 ‘광안리 해변 살사댄스 페스티벌’ 등 부산의 밤을 어느 때보다 더 뜨겁게 달궈줄 춤의 향연이 펼쳐진다. 남녀노소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댄스 강연도 준비돼 있다.


다대포해수욕장에서는 △8월 4일 장애인 힐링을 위한 ‘장애인 한바다축제’ △8월 5일 해변 포크 콘서트 ‘다대포 포크樂 페스티벌’ △8월 6일 전 세대를 아우르는 ‘열린바다 열린음악회’ 등 다대포 낙조를 배경으로 흐르는 음악 선율이 함께하는 치유 공연이 펼쳐진다.

이외에도 축제 기간 부산 도심 곳곳에서 버스킹 공연 ‘바다 플레이리스트’가 열린다. 마술, 국악, 뮤지컬 퍼포먼스, 전통연희, 클래식 등 다양한 장르의 공연으로 시민들에게 색다른 볼거리를 제공할 예정이다.


축제 프로그램 등 더 자세한 소식은 부산문화관광축제조직위원회 홈페이지(http://www.bfo.or.kr) 참고.


작성자
하나은
작성일자
2022-07-28
자료출처
다이내믹부산
제호

첨부파일
다이내믹부산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이전글 다음글

페이지만족도

페이지만족도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평균 : 0참여 : 0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를 위한 장이므로 부산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부산민원 120 - 민원신청새창열림 아이콘 을 이용해 주시고, 내용 입력시 주민등록번호, 연락처 등 개인정보가 노출되지 않도록 주의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상업광고, 저속한 표현, 정치적 내용, 개인정보 노출 등은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