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다이내믹 부산 제202116호 전체기사보기

청년주거 안정, 시청 앞 행복주택에서

'시청 앞 행복주택' 원안대로 1단지에 692호 건립
부산 12대 장기표류사업 중 최우선 과제 해결
협의 통해 주민 편의시설 설계 반영 등 소통 강화

내용

7-1_시청앞행복주택_국제_온라인

▲장기표류사업 1순위였던 '시청 앞 행복주택'이 원안대로 차질없이 추진된다(사진은 시청 앞 행복주택 건설 현장 모습). 사진제공·국제신문



부산광역시가 12대 장기표류사업 중 최우선 해결과제였던 '시청 앞 행복주택' 사업을 차질 없이 추진, 청년주거 안정에 나섰다.
부산시는 장기표류사업 1순위였던 '시청 앞 행복주택'을 원안대로 추진하기로 하고, 지난 8월 사업 정상화를 위한 협약식을 개최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부산시를 비롯한 부산시의회, 여야 정당 부산시당, 연제구, 연제구의회 등 6개 관계기관이 참석해 시청 앞 행복주택 사업 정상 추진 합의서에 서명했다.
'시청 앞 행복주택사업'은 2017년 청년과 신혼부부에 공급을 목표로 1단지 692세대, 2단지 1천108세대 등 총 1천800세대 규모로 사업계획이 승인됐다. 이후 2019년 공공기관 업무시설 건립을 통한 업무효율과 시민 편의를 높이기 위한 공공기관 청사 재배치 추진으로 1단지 사업계획이 변경됐고, 2단지만 착공에 들어갔다. 계획 변경으로 행복주택 1단지가 692세대에서 88세대로 대폭 축소되자 시민사회는 행복주택 공급이라는 원래 목적이 훼손된다는 의견을 계속 제기했다. 이에 부산시는 지난해 10월 시청 앞 행복주택(업무시설) 건립 기본계획 수립 용역을 추진했고, 올 8월 용역 결과가 나왔다.
용역 결과에 따르면 행복주택 내 공공기관 이전은 적정성뿐만 아니라 공공업무시설 입주 시 사업비(약 700억 원) 및 사업기간(26개월)이 증가하는 등 재무적 타당성도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부산시는 용역 결과에서 나타난 재무적 타당성과 경제적 파급효과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고, 부산시의회 등 관계기관 의견을 적극적으로 수렴해 합의안을 마련했다.
합의안은 △행복주택 내에 공공기관은 이전하지 않는다 △행복주택 1단지에 당초 계획대로 행복주택 692호를 건립한다 △행복주택 1단지에 연산2동 행정복지센터가 입주하도록 추진한다 △행복주택 건립을 위한 행정절차 진행에 적극 협조한다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부산시는 설계변경을 거쳐 1단지를 올 12월 착공, 2025년 3월 준공 예정이다. 또 연제구와 협의를 거쳐 건강관리센터, 국공립어린이집, 주민체육시설 등 연제구민을 위한 주민편의시설을 설계에 반영할 예정이다.

작성자
이한주
작성일자
2021-09-30
자료출처
다이내믹부산
제호

다이내믹부산 제202116호

첨부파일
다이내믹부산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이전글 다음글

페이지만족도

페이지만족도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평균 : 0참여 : 0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를 위한 장이므로 부산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부산민원 120 - 민원신청새창열림 아이콘"을 이용해 주시고, 내용 입력시 주민등록번호, 연락처 등 개인정보가 노출되지 않도록 주의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상업광고, 저속한 표현, 정치적 내용, 개인정보 노출 등은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