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다이내믹 부산 제202106호 전체기사보기

“‘지스타’는 ‘부산’…‘부산’은 ‘지스타’”

‘2021∼2024년 지스타’ 개최 확정
중간평가 후 최대 2028년까지 부산서
영구개최 ‘성큼’…게임산업 선도도시로

내용

1면-야외입장객-문진우

△지스타는 2009년부터 개최지를 부산으로 옮긴 후 비약적인 성장을 이뤘다. ‘2021∼2024년 지스타’는 부산 개최를 확정했으며, 

  중간평가를 거쳐 2028년까지 4년 더 부산에서 열린다(사진은 2018 지스타). 사진·문진우


∎부산은 지금_지스타 

국내 최대 게임축제인 지스타(G-star)가 부산 품에 영원히 안착할 전망이다. 지스타 주관기관인 (사)한국게임산업협회는 지난 3월 5일 지스타 차기 개최도시 심사 결과, 부산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2021∼2024년 지스타’는 부산 개최를 확정했으며, 중간평가를 거쳐 오는 2028년까지 최대 4년 더 부산에서 열릴 수 있다.


(사)한국게임산업협회에 따르면 지스타 개최도시 선정은 기존의 2년간 행사를 연 다음 중간평가를 거쳐 2년 더 연장하는 ‘2+2’ 방식에서, 4년간 행사 개최 후 중간평가 후 4년을 더 연장하는 ‘4+4’ 방식으로 변경됐다. 이에 따라 별다른 이변이 없으면 지스타는 2028년까지 부산에서 열린다. 부산은 2009년부터 20년 연속 지스타를 개최하는 도시로 자리매김하는 것이다. ‘지스타= 부산’이라는 공식과 함께 사실상 ‘영구개최’에 성큼 다가서며 ‘부산지스타’라는 이미지도 굳혔다.


제1회 지스타는 2005년 13개국·156개 사가 참여한 가운데 경기도 고양시 일산 킨텍스(한국국제전시장)에서 열렸다. 2008년(경기도 개최) 지스타에는 14개국·162개 사가 947 부스 규모로 참가했다.


지스타는 2009년부터 개최지를 부산으로 옮긴 후 비약적인 발전을 이뤘다. 2019년 기준, 36개국·691개 사·3천208 부스 규모로 성장했다. 지스타 개최 후 지역의 게임 기업 수는 5배, 매출은 10배 증가했다. 2019년 지스타는 관람객 수 24만4천356명으로 역대 최다 관람객 기록을 세웠고, B2B(기업 간 거래)에 참가한 유료 바이어도 2천436명으로 가장 많았다.

작성자
조민제
작성일자
2021-03-30
자료출처
다이내믹부산
제호

다이내믹부산 제202106호

첨부파일
다이내믹부산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이전글 다음글

페이지만족도

페이지만족도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평균 : 0참여 : 0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를 위한 장이므로 부산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부산민원 120 - 민원신청새창열림 아이콘"을 이용해 주시고, 내용 입력시 주민등록번호, 연락처 등 개인정보가 노출되지 않도록 주의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상업광고, 저속한 표현, 정치적 내용, 개인정보 노출 등은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