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전체기사보기

부산시, 3월 개강 앞두고 중국 유학생 코로나19 대책 마련

지역대학 및 구·군 관계자 대책회의…임시생활시설 관련 단계별 대응방안 권고…교육부 예비비 및 부산시 재난관리기금 활용 검토…부산시-구·군-대학 공조체계 구축 등 협력방안 도출

내용

1 

△부산시는 지난 2월 14일 지역대학 및 구·군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중국유학생 '코로나19' 대책 회의를 갖고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부산시가 ‘코로나19’ 감염병 확산 방지와 중국인 유학생 지원관리를 위한 대책마련에 나섰다.

부산광역시는 올해 3월 개강을 앞두고 2월 말 중국인 유학생들의 입국이 예상되는 가운데 지난 2월 14일 지역대학 및 구·군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대책 회의를 갖고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그간 부산시와 각 구・군 및 대학의 중국인 유학생 대응상황에 대한 정보를 공유하고, 중국인 유학생 지원・관리에 대학 측의 애로사항을 청취하는 등 협력방안을 모색했다. 특히 중국 유학생이 많은 부산대・부경대・신라대・경성대를 포함한 각 대학들은 개강 시기에 한국으로 들어오는 중국 유학생들의 입국 현황 파악, 임시생활시설 확보, 발열체크 열화상 카메라 등 장비 구비에 어려움을 호소했다.

부산시는 △중국으로부터 입국하는 유학생들이 거주할 임시생활시설과 관련해 먼저 대학이 자체적으로 기숙사 및 외부 시설을 적극 활용 △발열과 호흡기 등 의심 증상자 발생 시 필요한 격리 시설에 대해서는 시가 지역시설을 조사해 협력하는 등 단계별 대응방안을 마련할 것을 대학 측에 권고했다. 또 △부산시-구·군-대학의 핫라인 가동으로 대학 내 기숙사, 식당 등 공동이용시설과 대학 인근 지역에 체계적이고 적극적인 방역을 지원하기로 했다.

중국 입국 유학생의 발열체크 등 건강상태 모니터링을 위한 장비 구입 예산은 이미 교육부에서 예비비 활용을 검토 중에 있는 사안이다. 부산시 차원에서도 재난관리기금을 지원하는 방안을 강구하기로 했다.

부산시는 지난 1월부터 코로나19 감염병 확산 방지를 위해 그동안 구・군 및 지역대학과 비상협력 체계를 구축, 실시간 중국 유학생들의 입국 및 거주상황을 파악하는 등 적극적인 대응을 해오고 있다.


부산시 변성완 행정부시장은 “지금부터가 더 중요한 단계로 접어드는 만큼 민・관 모두가 각자의 위치에서 현 위기상황에 신속하게 대처해야 한다. 부산시도 코로나19 비상상황 대처에 모든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며 긴밀하고 촘촘한 공조체계를 당부했다.

김향희 기사 입력 2020-02-17 다이내믹부산 제호
자료출처 : 다이내믹부산
첨부파일

자료관리 담당자

소통기획담당관
강아랑 (051-888-1291)

페이지만족도

페이지만족도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평균 : 0참여 : 0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를 위한 장이므로 부산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부산민원 120 - 민원신청새창열림 아이콘"을 이용해 주시고, 내용 입력시 주민등록번호, 연락처 등 개인정보가 노출되지 않도록 주의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상업광고, 저속한 표현, 정치적 내용, 개인정보 노출 등은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