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전체기사보기

'안전속도 5030'으로 보행자·운전자 모두 안전 지켜요

시내 50㎞·동네 30㎞ 차량 속도 제한 '너도나도 안전행

내용

안전속도 5030 부산지방경찰청
'안전속도 5030'은 부산시내 주요 도로는 시속 50㎞, 동네 도로는 시속 30㎞로 차량 제한속도를 낮춰 보행자와 운전자들의 '확실한 안전'을 지키기 위한 '소확행 정책'이다(사진은 부산 경찰과 어린이들이 참여한 '안전속도 5030' 캠페인 모습).



작지만 확실한 시민행복정책 프로젝트 BI

부산진구 개금동에서 사하구 다대동까지 승용차로 출퇴근하는 박혁상 씨는 최근 운전 도중 깜짝 놀라 브레이크를 밟는 일이 잦았다. 휴대전화 내비게이션 앱을 켜놓고 평소 달리는 도로를 운전하다 "시속 50㎞ 속도 제한 구간입니다. 주의하세요"라는 경고를 자주 들어서다. 분명히 얼마 전까지만 해도 시속 60㎞ 구간이었는데 싶어 표지판을 살펴봤더니 '50'이라는 숫자가 적혀 있다.

박 씨처럼 요즘 부산시내 도로를 운전하다 보면 '시속 50㎞ 제한 구간'을 자주 만나게 된다. 부산광역시가 보행자와 운전자 모두의 안전을 위한 '안전속도 5030'을 도시 전역으로 확대했기 때문이다.

'안전속도 5030'은 시내 주요 도로의 제한속도를 시속 50㎞로, 보도와 차도 간 구분이 없는 좁은 동네 도로는 시속 30㎞로 낮추는 것이다. 현재는 시범운영 중이지만 오는 11월 11일 선포식을 갖고 몇 달간 계도기간을 거쳐 본격적인 단속에 나설 예정이다.

민선 7기 부산시는 출범 당시 '시민명령 1호'인 '안심하고 살 수 있는 안전도시'를 실현하기 위해 '안전속도 5030'을 도시 전역에 확대키로 하고, 각계각층의 의견을 듣고 실증조사를 거쳐 올해 하반기부터 시범운영에 들어갔다.

우리나라 교통사고 사망자 중 보행자 비율은 2017년 기준 40%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중 가장 높은 수준. 더욱이매년 증가하고 있다.


교통사고 예방에 가장 효과적인 것은 단연 차량 운행 속도를 낮추는 것. 속도를 낮추면 제동거리가 크게 감소해 운행 중 갑자기 보행자를 발견하더라도 안전하게 대처할 수 있다. 한국교통안전공단의 실험 결과, 차량 속도가 시속 60㎞일 때 제동거리는 36m지만, 시속 50㎞일 때 제동거리는 27m로 사고위험이 크게 줄어드는 것으로 밝혀졌다.

바쁜 출퇴근길에 제한속도를 낮출 경우 교통체증이 더 심해지지 않을까? 지난해 9월 부산시와 부산경찰청, 한국교통안전공단 부산본부가 도심 제한속도를 시속 60㎞에서 시속 50㎞로 낮췄을 때 통행시간에 미치는 영향을 조사했다.


평소 많은 차량이 통행하는 서면교차로↔하단교차로(16㎞), 서면교차로↔노포삼거리(15㎞), 서면교차로↔덕천교차로(14㎞) 3개 구간에서 양방향으로 출근시간(오전 7시 출발), 낮 시간(오후 2시 출발), 퇴근시간(오후 6시 출발), 야간시간(오후 10시 출발)에 차량을 시속 60㎞와 50㎞로 각각 운행해 실제 통행시간을 측정한 것.

그 결과 통행시간의 차이는 거의 없었다. 3개 구간 모두 평균 15㎞ 주행 시 2분 정도의 차이 발생으로 교통흐름에 큰 영향을 주지 않았다. 오히려 시속 60㎞로 달릴 경우 급정거가 잦고 교통신호에 자주 걸려 시속 50㎞로 달릴 때와 통행시간이 비슷한 것으로 분석됐다.


이 같은 실증조사 결과는 도심 제한속도 하향 조정에 반대하는 운전자들이 지적한 '교통정체 유발'을 크게 우려하지 않아도 된다는 것을 보여준다.

따라서 '안전속도 5030'은 운전자들의 '작은 실천'이 자신과 보행자들의 '확실한 안전'을 지킬 수 있는 '소확행 정책'이라 할 수 있다. 

  
부산시와 부산경찰청은 교통사고를 줄이기 위해 지난 2017년 7월부터 전국 처음으로 영도구 전역을 '안전속도 5030 구역'으로 지정, 왕복 2차로 이상 도로의 제한속도를 시속 50㎞로 낮췄다. 그 결과 이전 5년간 교통사고와 비교할 때 전체 사망사고는 24.2%, 보행자 사망사고는 37.5%나 감소했다. 

부산시와 부산경찰청은 '안전속도 5030'을 도시 전역에 확대 시행하기 위해 교통안전표지 1만4천863개, 노면표지 1만8천931곳, 통합표지판 93개 등 교통안전시설을 대거 교체하거나 내용을 변경했다. 과속 단속장비도 확충했다. 부산시와 부산경찰청은 '안전속도 5030'을 통해 2022년 교통사고 사망자 절반 감축 달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구동우 기사 입력 2019-10-08 다이내믹부산 제201910호
자료출처 : 다이내믹부산
첨부파일

자료관리 담당자

소통기획담당관
강아랑 (051-888-1291)

페이지만족도

페이지만족도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평균 : 0참여 : 0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를 위한 장이므로 부산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부산민원 120 - 민원신청새창열림 아이콘"을 이용해 주시고, 내용 입력시 주민등록번호, 연락처 등 개인정보가 노출되지 않도록 주의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상업광고, 저속한 표현, 정치적 내용, 개인정보 노출 등은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