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다이내믹 부산 제1670호 전체기사보기

중남미 금융 ‘큰 손’ 부산 온다

IDB·IIC 연차총회, 26∼29일 벡스코 … 48개국 장관· 은행총재· 기업인 3천명 방문

내용

중남미 지역 금융 '큰 손'들이 대거 부산을 찾는다. 미주개발은행(IDB) 및 미주투자공사(IIC) 연차총회가 오는 26∼29일 해운대 벡스코에서 열린다. 그동안 한국에서 열린 중남미 관련 행사로는 최대 규모다. 부산광역시는 IDB·IIC 연차총회 성공 개최로 국제 금융도시로 도약하는 부산을 널리 알리고 지역기업의 중남미시장 진출 활성화를 이끌어낸다는 계획이다.

미주개발은행(IDB) 및 미주투자공사(IIC) 연차총회가 3월 26일부터 29일까지 부산 해운대 벡스코에서 열린다(사진은 지난해 브라질에서 열린 연차총회 모습).

'2015 IDB·IIC 부산 연차총회'에는 △미국 캐나다 브라질 콜롬비아 등 미주지역 28개국 △한국 중국 일본 프랑스 독일을 비롯한 역외 20개국 등 48개 회원국 재무장관과 중앙은행총재, 기업인, 금융인 등 3천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에너지 발굴, 도시개발 등 개발사업에서부터 빈곤퇴치, 교육 보급 등 사회복지 부문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의제를 논의할 예정이다. △IDB 본회의 △한·중남미 비즈니스 서밋 △지식공유포럼 △IDB 채용설명회 △고위급 세미나 등의 공식행사와 중남미 관련 문화행사, 부산의 매력을 전할 관광 프로그램 같은 다양한 부대행사도 함께 열린다.

부산 연차총회는 2005년 일본 총회 이후 10년 만에 역외국에서 열리는 회의인 동시에 우리나라가 IDB 회원국이 된 지 10주년이 되는 해에 부산이 총회를 개최하게 돼 의미가 남다르다. 부산시는 IDB 연차총회 개최를 계기로 동북아 금융중심지로 도약하는 부산을 세계에 홍보하는 한편 부산국제금융센터(BIFC) 내 해외금융기관 유치를 위한 발판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국제금융도시 부산을 세계에 알리고 지난해 성공 개최한 ITU전권회의,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등에 이어 또 한 번 부산 브랜드를 드높이는 기회로 만드는 것이다.

한국-중남미 경제·금융 교류 확대 큰 기회
■ IDB 연차총회, 무슨 회의?

미주개발은행(IDB)은 미국과 중남미지역 국가의 경제·사회 개발 촉진과 경제 통합을 목적으로 1959년 설립된 국제금융기구다. 자본금 규모는 2012년 말 현재 1천169억 달러에 이른다. 미국 캐나다 브라질 콜롬비아 등 미주지역 28개국과 한국 중국 일본 프랑스 독일 등 역외 20개국 등 48개국이 회원으로 가입해 있다. 한국은 2005년 3월 회원으로 가입했다.

IDB는 회원국의 생산(농업·산업)과 사회간접자본(에너지·운송), 사회(보건·교육·도시개발)부문 발전에 주도적인 역할을 해 오고 있으며, 2000년 이후에는 △빈곤퇴치와 사회 불평등 해소 △국가개혁 및 현대화를 통한 경제통합 추진 △환경문제 개선 등으로까지 지원 범위를 확대하고 있다.

IDB는 회원국 간 경제교류 확대와 금융산업 발전을 위해 매년 회의를 열고 있다. 정부(기획재정부)는 2005년 IDB 가입 이후 2011년 3월 제52차 IDB 연차총회(캐나다 캘거리)에서 만장일치로 2015년 제56차 연차총회를 우리나라에 유치하는데 성공했다.

이후 국내 8개 도시를 대상으로 유치제안서를 접수한 후 서류심사 등을 거쳐 부산을 개최도시로 최종 확정했다.

※IDB-IIC 2015 연차총회 홈페이지 - http://www.idb2015.kr

작성자
조민제
작성일자
2015-03-11
자료출처
다이내믹부산
제호

다이내믹부산 제1670호

첨부파일
다이내믹부산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이전글 다음글

페이지만족도

페이지만족도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평균 : 0참여 : 0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를 위한 장이므로 부산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부산민원 120 - 민원신청새창열림 아이콘 을 이용해 주시고, 내용 입력시 주민등록번호, 연락처 등 개인정보가 노출되지 않도록 주의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상업광고, 저속한 표현, 정치적 내용, 개인정보 노출 등은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