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다이내믹 부산 제1649호 전체기사보기

부산에 뜬 ★★★… 가을밤, 화려하게 밝혔다

내용
제19회BIFF개막식에 게스트들이 레드카펫을 밟으며 입장하고 있다.
제19회BIFF개막식에 게스트들이 레드카펫을 밟으며 입장하고 있다. / 사진제공· BIFF 조직위
왼쪽부터 탕웨이·구혜선·김희애·김규리·클라라
왼쪽부터 탕웨이·구혜선·김희애·김규리·클라라 / 사진제공· BIFF 조직위
개막식 사회를 맡은 와타나베 켄, 문소리(오른쪽)
개막식 사회를 맡은 와타나베 켄, 문소리(오른쪽) / 사진제공· BIFF 조직위
정우성·이솜
정우성·이솜 / 사진제공· BIFF 조직위

부산국제영화제(BIFF)가 올해도 여전히 '별들의 잔치'라는 명성을 이어가고 있다. 올 개막식 레드카펫에는 한국과 중국, 일본을 대표하는 톱스타들이 영화제를 더욱 화려하게 빛냈다. 최근 '마담 뺑덕'으로 주목을 받고 있는 배우 정우성, 한국의 김태용 감독과 결혼해 큰 화제를 모은 중국 여배우 탕웨이, 일본을 대표하는 할리우드 배우 와타나베 켄이 BIFF를 찾았다. 이밖에도 문소리, 클라라, 이정현 등 수많은 스타들이 자리를 빛냈다. 화려한 BIFF 개막식 현장을 화보에 담았다.

작성자
글· 조현경/ 사진제공· BIFF 조직위
작성일자
2014-10-08
자료출처
다이내믹부산
제호

다이내믹부산 제1649호

첨부파일
다이내믹부산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이전글 다음글

페이지만족도

페이지만족도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평균 : 0참여 : 0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를 위한 장이므로 부산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부산민원 120 - 민원신청새창열림 아이콘 을 이용해 주시고, 내용 입력시 주민등록번호, 연락처 등 개인정보가 노출되지 않도록 주의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상업광고, 저속한 표현, 정치적 내용, 개인정보 노출 등은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