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다이내믹 부산 전체기사보기

‘50년 사랑 새긴’ 불꽃쇼… “감탄·탄성”

■제9회 부산불꽃축제 현장

내용

“정말 아름답고 멋지다~.”

26일 오후 8시. 제9회 부산불꽃축제가 펼쳐지는 광안리 해수욕장은 감동과 환호로 뒤덮였다. 쉴 새 없이 펑펑 터지는 8만여 발의 대형 불꽃에 관람객들은 탄성을 질렀고, 그 순간을 담기 위해 연신 카메라 플래시를 터트렸다. 아름다운 바다다리 광안대교는 화려한 불꽃에 환상적인 자태를 뽐냈다.

50분간 펼쳐진 올해 불꽃축제의 주제는 '50년의 사랑, 부산'. 50년간 부산의 역사를 담은 스토리텔링 불꽃으로 가을 밤바다를 수놓았다.

제9회 부산불꽃축제

제9회 부산불꽃축제

제9회 부산불꽃축제

'오 필승코리아,  '부산갈매기', '아름다운 강산' 등 낯익은 음악과 함께 대형 전광판을 통해 보인 '2002년 부산아시안게임'과 '2005 APEC 정상회의' 글자엔 뜨거운 박수가 끊이지 않았다.

8시42분경. 올 축제의 하이라이트인 '이과수 폭포'와 '대통령 불꽃' 이 광안대교와 하늘을 뒤덮을 때엔 관람객들이 탄성이 끊이지 않았다. 길이 1km에 빨강, 초록, 노랑 등 3단의 불꽃이 2~3초마다 광안대교 위에서 폭포수처럼 쏟아졌다. 입을 다물 수 없을 정도로 아름다웠다.

울산에서 온 아담 월터(캐나다) 씨는 “10점 만점에 10점이다. 너무 아름답고 환상적이다. 내년에도 꼭 와서 이 감동 그대로를 느끼고 싶다”고 말했다.

또 일본 후쿠오카에서 온 모리나가 모토코 씨는 “일본에서 보던 불꽃쇼와는 비교가 안될 만큼 웅장하고 멋지다. 음악과 불꽃쇼가 함께 어우러진 축제는 처음”이라며 “내 생애 잊지 못할 추억”이라 덧붙였다.

한편, 불꽃축제 해상관람을 위해 지난 25일 일본 코베에서 출발한 크루즈선인 퍼시픽비너스호 승객 550명은 이날 광안리 해상에서 불꽃축제를 즐겼다.

하마유, 뉴카멜리아, 팬스타드림 등 일본에서 출발하는 국제여객선도 해상에서 불꽃축제를 만끽했다.

울산 고래바다여행선을 포함해 통영, 삼천포, 거제, 진해 등에서도 해상관람을 위한 배들이 부산으로 들어와 크고작은 선박 약 100여척이 해상에서 불꽃축제를 관람했다.

서울에서 불꽃축제를 즐길 수 있는 테마관광열차도 운행했다. '2013 부·울·경 방문의 해'를 맞아 서울 등 수도권 관광객을 대상으로 1박 2일 일정으로 불꽃축제를 관람할 수 있는 '부울경 테마관광열차'를 마련했다.

부산불꽃축제와 연계한 외국인 관광객 유치를 위해 광안리해수욕장에 4천석 규모의 외국인 관람석을 특별히 설치했다.

작성자
장혜진·조현경
작성일자
2013-10-26
자료출처
다이내믹부산
제호

첨부파일
다이내믹부산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이전글 다음글

페이지만족도

페이지만족도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평균 : 0참여 : 0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를 위한 장이므로 부산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부산민원 120 - 민원신청새창열림 아이콘 을 이용해 주시고, 내용 입력시 주민등록번호, 연락처 등 개인정보가 노출되지 않도록 주의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상업광고, 저속한 표현, 정치적 내용, 개인정보 노출 등은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