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다이내믹 부산 제1599호 전체기사보기

화려한 불꽃쇼, 제대로 볼 수 있는 ‘명당’ 어디?

제9회 부산불꽃축제 관전 명당 9곳

내용

부산불꽃축제가 돌아왔습니다. 1년 중 단 하루 펼쳐지는 불꽃의 향연, 광안대교와 마린시티·부산도심 야경을 함께 즐길 수 있는 명당 9곳을 소개합니다.

제9회 부산불꽃축제 관전 명당 9곳 위치.

1. 온 몸으로 느끼는 불꽃쇼, 광안리해수욕장

불꽃축제를 온 몸으로 만끽할 수 있는 곳, 그 첫 번째 명당은 광안리해수욕장. 광안대교를 배경으로 펼쳐지는 장대한 멀티불꽃쇼를 가장 가까이에서 볼 수 있는 곳입니다. 그 화려함과 폭음은 눈과 귀를 압도할 정도. 모래사장에서 보는 것도 좋고, 해안도로에서 보는 것도 좋습니다. 전국에서 100만이 넘는 관광객이 몰려들기 때문에 특등석을 잡기 위해서는 아침부터 자리를 잡아야 합니다.

부산불꽃축제를 제대로 즐길 수 있는 곳은 광안리뿐만 아니라 다양하다(사진은 광안리에서 바라본 불꽃쇼와 광안대교).

2. 부산 전체가 빛의 향연, 황령산·금련산

광안대교와 광안리해변이 정면으로 한눈에 들어오는 곳이 황령산·금련산입니다. 드라이브 장소로 유명한 이곳은 해운대·연산동·서면·동래까지 부산의 야경을 한눈에 즐길 수 있는 곳이죠. 찻길이 잘 정비되어 있어 찾아가기도 쉽습니다. 그만큼 많은 사람들이 선호하는 곳이라 이곳 역시 일찍 가서 자리를 잡아야 한다는 것. 명심하세요.

금련산에서 바라본 모습.

3. 사진작가들도 인정한 명당, 장산

마린시티의 마천루와 광안대교, 도심의 불빛을 모두 사진에 담고 싶다면 해운대 장산을 추천합니다. 광안대교의 멋진 S라인과 화려한 불꽃, 부산야경을 담을 수 있죠. 명당까지 차로가 없어 장산을 걸어 올라가야 하는 것이 단점이지만, 그 덕에 일반 관람객들이 크게 몰리지 않습니다. 기억에 남을 불꽃축제 사진을 찍고 싶다면, 북적이는 사람들이 싫다면, 장산 강력 추천합니다.

장산에서 바라본 모습.

4. 마린시티 한화리조트 앞 방파제

광안대교를 가까이서 볼 수 있는 마린시티도 빼 놓을 수 없는 명소입니다. 민락동부터 광안리해변까지 골고루 볼 수 있고, 교통이 편하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사람이 많이 몰리지만, 광안리해수욕장보다는 훨씬 여유롭습니다. 축제가 끝난 후, 집으로 돌아가기도 수월하죠.

마린시티에서 바라본 모습.

5. 해운대 해수욕장 끝, 미포

해운대해수욕장은 동백섬에 가려 광안대교와 불꽃축제가 잘 보이지 않습니다. 하지만, 해운대해수욕장 끝자락 미포는 다릅니다. 광안대교-마린시티-해운대까지, 부산 대표 야경 3종 세트를 한번에 볼 수 있습니다. 불꽃축제 즐기고, 달맞이 언덕 느긋하게 돌고 오면 차 막힐 걱정도 없습니다.

미포에서 바라본 모습.

6. 가족과 함께라면? 삼익비치 아파트 앞

가족과 함께 불꽃축제를 보기 가장 좋은 곳은 삼익비치 아파트 주변일 겁니다. 제1회 불꽃축제 때 VIP석을 아파트 주변에 설치했을 정도로 풍광이 뛰어나고 접근성도 좋습니다. 삼익비치아파트와 광안리해변 사이에 있는 수영수변드림로드는 주민들과 관람객들을 모두 수용할 만큼 널찍합니다. 아이들과 함께 불꽃 구경하기엔 그만입니다.

7. 광안리의 다른 얼굴을 보고 싶다면, 남천항

남천동 삼익비치 아파트 바로 옆, 남천항도 명당입니다. 광안대교와 마린시티가 한 덩어리로 어울려 빛나고, 그 위를 화려한 불꽃이 물들입니다. 불꽃, 야경이 가장 압축되어 보이는 곳이죠. 남천항, 강추합니다.

8. 쭉 뻗은 광안대교 한눈에, 용호만 매립부두

남구 LG 매트로시티 앞 용호만 매립부두도 불꽃축제를 즐기기엔 그만입니다. 광안대교의 시작과 끝이 한눈에 들어오는 곳입니다. 쭉 뻗은 광안대교의 매력을 느끼고 싶다면 용호만 매립부두로 오세요. 단, 바다에 가까이 가면 위험하니, 안전선 꼭 지켜주세요.

9. 낭만 가득! 이기대

광안대교와 부산의 야경을 가장 넓게 볼 수 있는 곳 이기대. 해안산책로를 걸으며 보는 불꽃축제는 로맨틱합니다. 광안리의 불꽃과 광안대교, 멀리 마린시티와 해운대까지 입체적으로 펼쳐집니다.

이밖에도 동백섬 선착장과 등대광장, 배산 정상 등 불꽃축제를 즐길 수 있는 명당은 여러 곳입니다. 오는 26일 저녁 8시입니다. 부산 하늘을 환상적으로 물들일 불꽃의 향연, 올해는 놓치지 마세요!

동백섬에서 바라본 모습.

민락수변공원에서 바라본 광안대교.

달맞이 언덕에서 바라본 광안대교.

※ 이 글의 전문은 부산시 공식 블로그 '쿨부산'(http://blog.busan.go.kr)에서 볼 수 있습니다.

작성자
조현경
작성일자
2013-10-16
자료출처
다이내믹부산
제호

다이내믹부산 제1599호

첨부파일
다이내믹부산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이전글 다음글

페이지만족도

페이지만족도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평균 : 0참여 : 0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를 위한 장이므로 부산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부산민원 120 - 민원신청새창열림 아이콘 을 이용해 주시고, 내용 입력시 주민등록번호, 연락처 등 개인정보가 노출되지 않도록 주의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상업광고, 저속한 표현, 정치적 내용, 개인정보 노출 등은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