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다이내믹 부산 이야기리포트

부산시 <열린행사장>을 다녀왔어요

내용

지하철 2호선 금련산역에서 멀지 않은 곳에 위치한 부산시 열린행사장에 다녀왔습니다.

넓지만 낮은 출입구를 통과하면 숲이 펼쳐집니다. 

근처에 사는 주민을 만나 이야기를 나누었습니다.



KakaoTalk_20220420_191351449_08 


나무에 붙은 매미의 빈 번데기 껍질을 보며, "우리 어릴 땐 나가면 다 나무고 풀이었는데 요즘엔 이런 것도 다 가르쳐줘야한다."며 한동안 나무 앞을 지키셨습니다. 

마침 근처 학교에서 숲체험 활동을 나왔습니다. 아이들이 자연을 관찰하기 딱 좋은 곳입니다. 


80년대에 대통령이 한 번 오면 담벼락 주변으로 군인과 경찰이 줄지어 서있었다며 지나가는 성인 남자들은 신분증 검사를 했었다고 지금 이렇게 편하게 올 수 있어 정말 좋다고 하셨습니다.

그 분은 지인들에게 내 정원으로 놀러가자며 함께 이 곳을 찾는다고 하셨습니다. 열린행사장은 시장만의 것이 아니라 시민들의 것이니 우리들의 정원이라고 좋아하셨습니다.

동네 주민들뿐 아니라 누구든지 편하게 산책하고 쉬었다 갈 수 있습니다.



KakaoTalk_20220420_191351449_09

열린행사장 내부 



KakaoTalk_20220420_191351449

열린행사장 나무 


 

KakaoTalk_20220420_191351449_01

열린행사장 나무(소나무) 



KakaoTalk_20220420_191351449_02

열린행사장 조형물 



KakaoTalk_20220420_191351449_03

열린행사장에서 보이는 풍경 



KakaoTalk_20220420_191351449_04

열린행사장 내 건물 



KakaoTalk_20220420_191351449_05

열린행사장 나무 



KakaoTalk_20220420_191351449_06

열린행사장 조형물 



KakaoTalk_20220420_191351449_07 

열린행사장 나무 



1980년대엔 대통령 별장으로 이용되던 부산시 열린행사장은 1998년에 부산시장이 공관으로 사용하다 2012년 시민들에게 개방되었습니다. 

열린행사장은 입장료가 없습니다. 열린행사장은 동절기(11월~5월)에는 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 문을 엽니다. 하절기(6월~10월)에는 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이용할 수 있습니다.

토요일, 일요일과 공휴일은 문을 닫습니다. 반려견과 함께 산책 나온 시민들도 있었습니다. 반려견은 목줄을 하고 용변 봉투를 챙겨서 함께 입장할 수 있습니다. 음식물은 먹을수 없습니다.

열린행사장에서 멀리 광안대교가 보입니다. 계절마다 날마다 새롭게 자라는 자연을 보며 산책하기 좋습니다.

 

작성자
김현영
작성일자
2022-04-20
자료출처
다이내믹부산
제호

다이내믹부산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이전글 다음글

페이지만족도

페이지만족도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평균 : 0참여 : 0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를 위한 장이므로 부산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부산민원 120 - 민원신청새창열림 아이콘 을 이용해 주시고, 내용 입력시 주민등록번호, 연락처 등 개인정보가 노출되지 않도록 주의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상업광고, 저속한 표현, 정치적 내용, 개인정보 노출 등은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