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다이내믹 부산 이야기리포트

울산에는 십리대숲, 부산에는 <대저명품대숲>

내용

울산 태화강 강변의 십리대숲을 모르는 사람은 거의 없습니다. 그래서 울산관광에서 십리대숲은 필수 방문 코스로 자리잡았습니다. 대숲에 들어서면 기분이 좋아지고 정신마서 상쾌해져서 누구나 대숲 산책을 희망하게 됩니다.



수정됨_KakaoTalk_20220416_145739310

 

울산에 십리대숲이 있다면 부산에는 낙동강 강변 대저생태공원에 ‘대저명품대숲이 있습니다. 십리대숲에 비교해 대저명품대숲은 역사나 명성, 풍경에서 조금 뒤처지지만 조용히 산책하며 여가를 즐기는 데는 전혀 부족함이 없습니다.



수정됨_KakaoTalk_20220416_145740404
 

부산시 낙동강관리본부 대저생태공원 관리본부에서 오래 전에 조성한 대저명품대숲은 공원관리사무소 옆 제방을 따라 들어서 있습니다. 공원에 좀 더 특색 있는 공간을 만들어서 찾아온 시민에게 자연친화적인 여가 공간을 제공하기 위해 만든 대나무숲은 점점 부산의 새로운 명소로 이름을 떨치는 중입니다.



수정됨_KakaoTalk_20220416_145740575
 

대저 명품대숲 길이는 780m이고 폭은 15~20m입니. 심어 놓은 대나무는 17,840그루가량 됩니다. 호젓한 대숲을 거닐면 바람결에 댓잎이 서걱이는 소리가 온몸을 애무하듯 친근하게 다가옵니다. 대숲 산책에선 고단한 일상의 피로가 말끔히 풀리고 온몸엔 활기가 감돈답니다.



수정됨_KakaoTalk_20220416_145741163
 

대숲을 걷다 보면 학창 시절에 외운 조선시대 시인 고산 윤선도의 오우가(五友歌)’ 중 대나무를 노래한 시조가 저절로 되뇌어집니다


나무도 아닌 것이 풀도 아닌 것이, 곧기는 누가 시키며 속은 어이 비어있는고, 저렇고도 사철에 푸르니 그를 좋아하노라.” 



수정됨_KakaoTalk_20220416_145741616
 

친한 사람과 시간 내 대저생태공원 명품대숲을 찾아 심신을 치유하고 유쾌한 추억을 쌓아 보면 어떨까요? 대숲에 앉아 쉬거나 느긋하게 걸으면 신선놀음에 도끼자루 썩는줄 모르게 시간이 흐릅니다. 도시철도 1호선 하단역에서 강서구 13번 마을버스를 타고 신덕마을 정류소에 내리면 갈 수 있습니다.



수정됨_KakaoTalk_20220416_145742150
 

한편, 대저생태공원은 대저수문부터 김해공항램프까지이며, 구포대교 하류부부터 천연기념물 제179(낙동강하구철새도래지)로 지정되어 있습니다. 신덕습지를 비롯한 습지 및 자연초지, 유채꽃 단지와 체육시설인 축구장, 야구장등이 조성되어 있는 부산시민이 여가와 휴식을 즐길 수 있는 자연생태 친수공간입니다.



수정됨_KakaoTalk_20220416_145739549
 

공원에 조성된 유채꽃 단지(370,000)는 봄철이 되면 수많은 관광객을 불러 모으는 부산의 관광 명소로 이미 자리잡아 많은 시민이 찾아가 여가와 휴식을 즐기는 곳입니다공원 관리면적은 3.43(100만평)이고 길이는 7.62km가량 됩니다. 부산 강서구 대저12314-11번지 일원에 들어서 있습니다. 대저생태공원 관리사무소 전화는 051-971-6011입니.



작성자
박정도
작성일자
2022-04-19
자료출처
다이내믹부산
제호

다이내믹부산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이전글 다음글

페이지만족도

페이지만족도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평균 : 0참여 : 0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를 위한 장이므로 부산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부산민원 120 - 민원신청새창열림 아이콘 을 이용해 주시고, 내용 입력시 주민등록번호, 연락처 등 개인정보가 노출되지 않도록 주의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상업광고, 저속한 표현, 정치적 내용, 개인정보 노출 등은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