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다이내믹 부산 이야기리포트

낙동강 재첩 명성 잇는 <삼락재첩거리>

내용

부산과 경상도 지방의 향토 음식 가운데 재첩국이란 게 있습니다. 경상도 사투리로 재칩국또는 재치국이라고도 하는 재첩국은 재첩이란 조개를 푹 삶아 우려 낸 음식이죠. 

식품 전문가 의견에 따르면, 재첩국은 일제 강점기와 6·25 전쟁을 거치면서 부산으로 온 피란민들이 즐겨 먹었다고 합니다. 가난한 피란민들은 재첩국 한 그릇을 사서 물을 넣어 양을 늘린 뒤 식구들이 밥을 말아 먹었다고 합니다.



수정됨_KakaoTalk_20220227_134719011
부산 사상구 삼락동 삼락재첩거리의 재첩 조형물.


그 당시에 낙동강 하구인 사상구 삼락동과 북구 구포동 등은 재첩 산지로 이름을 널리 떨쳤습니다. 두루 알다시피 재첩은 비타민과 무기질이 풍부하며, 숙취 해소에 뛰어난 효과가 있어서 술 마신 다음 날에 속을 풀기 위해 먹는 해장국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음식입니다.



수정됨_KakaoTalk_20220227_134718703
삼락재첩거리 안내 표지판.


예로부터 이름을 떨친 낙동강 재첩국의 명성을 지금도 이어가는 곳이 있어 관심이 쏠립니다. 부산시 사상구 삼락동에 자리한 삼락재첩거리가 바로 그곳입니다.

요즘은 섬진강 재첩이 명성을 떨치고 있지만 그 이전에 먼저 낙동강 재첩이 있었던 셈이죠. 부산 사람이라면 누구나 뽀얀 국물에서 우러나오는 재첩국 한 그릇의 그 시원하고 진한 맛을 잊지 못합니다.



수정됨_KakaoTalk_20220227_134717852
삼락재첩거리에 흐르는 하천 삼락천.


낙동강 주변이 대대적으로 개발되면서 채취되는 재첩이 줄어들어 지금은 그 명성을 잃어가고 있지만 30여년 동안 낙동강 재첩의 명맥을 이어온 삼락동 재첩거리를 찾는 손님들의 발길은 끊긴 적이 없지요. 현재 이곳 재첩거리에는 네 곳의 재첩 전문 음식점이 남아 성업 중에 있습니다.



수정됨_KakaoTalk_20220227_134718244
삼락재첩거리 안내도.



낙동강 재첩의 아련한 맛을 되새기고 그 추억에 젖어들고 싶다면 부산 사상구 삼락동에 자리한 삼락재첩거리를 찾아 식도락의 즐거움을 누려 보면 어떨까 싶습니다. 국물 맛이 진하면서 속이 확 풀리는 재첩국 한 그릇이면 그 어떤 산해진미도 부럽지 않을 것입니다.

서민이 먹기에 그다지 부담스럽지 않은 음식값이므로 편하게 맛볼 수 있습니다. 부산 사상구 낙동대로1530번길 30-6일대에 있고 주변에 공영주차장(주차비 10분당 100, 하루 최대 2,400)도 많으므로 찾기는 어렵지 않습니다. 대중교통은 남포동이나 하단동에서 시내버스 123번이나 126번을 타고 삼락동정류소에 내려 조금만 걸으면 찾을 수 있습니다.

 

 

 

작성자
박정도
작성일자
2022-03-02
자료출처
다이내믹부산
제호

다이내믹부산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이전글 다음글

페이지만족도

페이지만족도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평균 : 0참여 : 0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를 위한 장이므로 부산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부산민원 120 - 민원신청새창열림 아이콘 을 이용해 주시고, 내용 입력시 주민등록번호, 연락처 등 개인정보가 노출되지 않도록 주의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상업광고, 저속한 표현, 정치적 내용, 개인정보 노출 등은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