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다이내믹 부산 이야기리포트

화사하게 변신한 서대신동 꽃마을

내용

부산 서구 서대신동에는 꽃마을이라는 예쁜 이름을 지닌 마을이 하나 있다

꽃마을은 서대신410통과 11통 지역으로서 서대신4동과 사상구를 연결하는 해발 220m의 고개에 자리한 마을이다.

 

수정됨_KakaoTalk_20211121_164004773

​▲ 꽃마을 오르는 입구를 장식한 벽화 조형물.

옛날에 이곳엔 조그만 주막집이 몇 채 있었는데, 6.25전쟁을 전후해 피란민이 몰려와 집단으로 거주하기 시작하였다

당시에 마을 주민 대부분이 꽃재배를 생업으로 삼고 국화와 카네이션 등을 시내 꽃가게에 내다 팔거나 학교 졸업식이나 입학식 때 학교 앞에서 직접 팔아서 생활을 영위하면서부터 꽃마을이라 부르기 시작했다.


수정됨_KakaoTalk_20211121_164018985
▲ 꽃마을 오르는 입구에 세운 꽃마을프로방스 조형물. 

현재 꽃마을은 꽃을 재배하는 주민은 거의 없고 구덕산과 엄광산, 승학산 등 산을 찾는 등산객을 상대로 닭이나 오리고기, 막걸리, 도토리묵, 부침개, 시래기국 등 음식을 파는 가게들이 성업을 이루고 있다.


수정됨_KakaoTalk_20211121_164200084 

 꽃마을에 세운 또 다른 조형물.

꽃마을 곳곳에는 벽화나 설치미술품이 조성되면서 마을 주민과 이곳을 찾는 등산객에게 문화적 볼거리를 제공하고 있어 '꽃마을 벽화마을'로 소개되기도 하는 등 꽃마을로169번길 일대는 꽃마을 예술촌으로 거듭나고 있다.


수정됨_KakaoTalk_20211121_164043522
▲ 마을의 각종 시설물을 분홍 빛깔로 채색했다. 

그리고 최근에는 관할 서구청에서 거액의 예산을 들여 꽃마을프로방스란 이름으로 도시재생사업을 펼치며 화사하게 변신하고 있어서 눈길을 확 끈다

갖가지 조형물을 세우고 건물이나 간판은 분홍 빛깔로 바꾸며 길바닥도 산뜻하게 변모시켰다.

 

수정됨_KakaoTalk_20211121_164113752

 길거리도 화사하게 도색했다.

꽃마을이란 이름처럼 이곳은 방문객의 눈길을 끌 정도로 밝고 화려하게 변신해 다시 찾고 싶은 생각이 들게 한다

바쁜 생계유지에 따른 피로나 고단함으로 심신이 지쳐있다면 꽃마을을 한 번 찾아 거닐며 식도락을 즐겨보자

그러면 지쳤던 몸과 마음은 한결 가뿐해져 미래를 힘차게 열 수 있는 활력이 생길 것이다.

수정됨_KakaoTalk_20211121_164143269

수정됨_KakaoTalk_20211121_164115605
 

 


작성자
이옥출
작성일자
2021-11-22
자료출처
다이내믹부산
제호

다이내믹부산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이전글 다음글

페이지만족도

페이지만족도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평균 : 0참여 : 0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를 위한 장이므로 부산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부산민원 120 - 민원신청새창열림 아이콘 을 이용해 주시고, 내용 입력시 주민등록번호, 연락처 등 개인정보가 노출되지 않도록 주의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상업광고, 저속한 표현, 정치적 내용, 개인정보 노출 등은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