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다이내믹 부산 제1226호 기획연재

추연근 작 ‘천왕문’

내용

마음을 닦으러 사찰을 찾는 착한 맘을 지켜주는 사천왕님.

화폭 속의 사천왕님은 왠지 친근해 보인다.어릴적 험상궂게 생긴 인상 때문에 무서워했던 그 모습이 아니다. 어떤 악마도 막아주겠다는 표정과 손짓이 든든하다.부산의 원로 추연근 화백이 범어사 통도사 등 전국 사찰의 사천왕상을 이미지화 했다.

작성자
부산이야기
작성일자
2006-07-19
자료출처
다이내믹부산
제호

다이내믹부산 제1226호

다이내믹부산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이전글 다음글

페이지만족도

페이지만족도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평균 : 0참여 : 0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를 위한 장이므로 부산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부산민원 120 - 민원신청새창열림 아이콘 을 이용해 주시고, 내용 입력시 주민등록번호, 연락처 등 개인정보가 노출되지 않도록 주의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상업광고, 저속한 표현, 정치적 내용, 개인정보 노출 등은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