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기획연재

박성수 ‘해운대’

한시 속의 부산여행

내용

이 시를 쓴 박성수(朴性洙)는 고종 건양 1년(1896)에 태어나서 1977년까지 산 근대 사람이다. 밀성(密城) 박씨이며 호는 일송(一松). 한의사이며, 많은 단체의 장을 역임하고, 다양한 사회활동을 펼쳤다. 한문학에도 관심이 많아 ‘일송문고(一松文藁)’라는 문집을 남겼다. 오랜 옛날은 아니지만 해운대의 아름다움과 특징을 느끼게 하는 시다.

시 1구와 2구는 해운대를 넓은 바다와 높은 하늘, 두둥실 떠 있는 흰 구름으로 묘사하고 있다. 부상(扶桑)은 해가 돋는 동쪽바다를 말한다. 중국 전설에서, 해가 뜨는 동쪽바다 속에 있다고 하는 상상의 나무, 또는 그 나무가 있다는 곳이다. 근역(槿域)은 무궁화가 피는 지역, 곧 우리나라를 뜻한다. 해운대는 너무나 넓은 바다여서 우리나라 동쪽 끝 해가 떠오르는 이곳이 마치 우리 강토의 가운데를 나누어 두고 있는 듯하다는 표현이다.

3번째 구절에서 그는 온천 누각 위에서 즐겁게 술에 취한다고 표현하고 있다. 많은 시인들이 동래온천을 읊은 경우가 많은데, 이 시인이 읊고 있는 곳은 해운대온천이다.

마지막으로 그는 해운대의 우거진 송림과 그 앞으로 펼쳐진 바다, 노을이 물드는 하늘에 두둥실 떠 있는 흰 구름 속에 유유자적하는 자신의 모습을 그리며 시를 마치고 있다.

※자료출처:신라대 국문학과 엄경흠 교수 ‘한시와 함께 시간여행’

박재관 기사 입력 2011-10-12 다이내믹부산 제1495호
자료출처 : 다이내믹부산

자료관리 담당자

소통기획담당관
강아랑 (051-888-1291)
최근 업데이트
2020-01-02

페이지만족도

페이지만족도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평균 : 0참여 : 0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를 위한 장이므로 부산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부산민원 120 - 민원신청새창열림 아이콘"을 이용해 주시고, 내용 입력시 주민등록번호, 연락처 등 개인정보가 노출되지 않도록 주의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상업광고, 저속한 표현, 정치적 내용, 개인정보 노출 등은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