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다이내믹 부산 제1271호 기획연재

1970년대 초 범내골 로터리 주변

삭막했던 공장굴뚝 사라지고 주거·상업지로 각광

내용
1970년대 초 범내골 로터리 주변은 도로를 건설하는 등 근대화사업이 한창이다.

범천(凡川)은 호천(虎川) 또는 범내라고 불리기도 한다. 아주 오래전 범천 계곡을 흐르는 냇가에 호랑이가 자주 나타나 불리어진 이름이다. 70년대 범내골 로터리 주변은 도심 내 준공업지역이었다.70년대 후반까지 범천2동에는 삼화고무, 동산유지, 철도차량 정비창, 각종 염색공장 등이 동 면적의 1/4을 차지할 정도였다.  범천4동에서 신암까지는 섬유, 신발 등 가내공업이 발달해 유명해 지기도.

현재의 범내골 로터리.

부산시는 1968년 5월1일부터 범일지구 재개발사업에 착수한다. 5월14일부터는 옛 조선방직 주변 무허가 건물 철거작업 시작,  같은 해 6월부터 해운대구 반송동에 조방지구 철거민을 위한 택지조성을 시작한다. 1968년 5월 중앙시장이 개장한다.

지금의 범천동은 옛 조방 앞 일대의 상업지와 서면교차로의 유흥가를 잇는 주거와 상업기능이 함께 공존하는 복합지역으로 변하고 있다.

70년대 초 범내골 로터리는 한마디로 삭막해 보인다. 쭉 늘어선 공장, 띄엄띄엄 보이는 공장 굴뚝들은 도시라기보다 공업단지를 연상케 한다. 70년대 초 범내골 로터리 주변은 도로 건설 등 근대화를 위한 개발이 한창이다. 당시 부산 경제를 이끈 원동력이었다는 것을 증명하고 있다.

작성자
부산이야기
작성일자
2007-05-30
자료출처
다이내믹부산
제호

다이내믹부산 제1271호

다이내믹부산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이전글 다음글

페이지만족도

페이지만족도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평균 : 0참여 : 0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를 위한 장이므로 부산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부산민원 120 - 민원신청새창열림 아이콘 을 이용해 주시고, 내용 입력시 주민등록번호, 연락처 등 개인정보가 노출되지 않도록 주의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상업광고, 저속한 표현, 정치적 내용, 개인정보 노출 등은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