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다이내믹 부산 제202210호 문화관광

특별사진전 ‘가야유적 발굴의 최전선’

복천박물관 7월 24일까지

내용

낙동강 중·하류 지역에 자리했던 고대 국가 ‘가야’의 유적을 살펴보는 전시가 열렸다. 복천박물관은 특별사진전 ‘가야유적 발굴의 최전선’을 7월 24일까지 개최한다. 전시는 금관가야·아라가야·소가야·대가야 등 6개 권역별로 나눠 14개 유적을 보여주는 80여 장의 유물 사진을 선보인다. 


16-3
'가야유적 발굴의 최전선' 전시 포스터.


특히 ‘새로운 가야’라는 주제로 전북 동부지역의 가야유적도 소개돼 가야문화에 대한 이해를 넓힌다. ‘창녕 퇴천리 토기가마터’ 등 유적 발굴 동영상을 상영해 실제 발굴조사 현장의 생동감을 느껴볼 수 있다. 시민을 위한 전시 해설은 6월 24일 오후 3시 진행한다. 


전시는 오전 9시~오후 6시 운영한다. 자세한 사항은 복천박물관 홈페이지 (museum.busan.go.kr/ bokcheon) 참고.


※문의 : 051-550-0332


작성자
강아랑
작성일자
2022-06-13
자료출처
다이내믹부산
제호

다이내믹부산 제202210호

첨부파일
다이내믹부산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이전글 다음글

페이지만족도

페이지만족도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평균 : 0참여 : 0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를 위한 장이므로 부산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부산민원 120 - 민원신청새창열림 아이콘 을 이용해 주시고, 내용 입력시 주민등록번호, 연락처 등 개인정보가 노출되지 않도록 주의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상업광고, 저속한 표현, 정치적 내용, 개인정보 노출 등은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