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다이내믹 부산 제202208호 시민생활

늘어난 야외활동, 진드기 조심하세요!

긴소매 옷 입고 풀밭에 눕지 말아야

내용

21_2 

사진·이미지투데이


지난 4월 부산에서 올해 첫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환자가 발생했다. 부산시는 바깥 활동이 늘어나는 봄철을 맞아 야외활동을 할 때 진드기 매개 감염병 예방수칙 준수를 시민에게 당부했다.

SFTS는 4~11월에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 바이러스(SFTSV)에 감염된 참진드기가 사람을 물어 감염된다. 초기에는 3~10일간 고열과 함께 혈소판·백혈구 감소와 구역, 구토, 설사 등 소화기계 증상이 나타난다.

부산에서는 최근 5년간(2017~2021) 12명의 SFTS 환자가 발생, 이 중 3명이 사망했으며 치명률은 25%이다. STFS는 현재 개발된 예방백신이 없다. 따라서 진드기가 많이 서식하는 풀밭 등에서 야외활동을 할 때는 진드기 접촉을 최소화하는 것이 최선의 방법이다. 진드기에 물리지 않기 위해서는 풀밭 위에 옷을 벗어두거나 눕지 말고, 작업할 때는 긴팔·긴바지 작업복을 입고, 소매와 바지 끝을 단단히 여미는 등 안전하게 옷을 갖춰 입어야 한다. 진드기기피제를 사용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야외활동 후에는 입었던 옷을 세탁하고 샤워나 목욕을 하며, 머리카락·귀 주변·무릎 뒤 등에 진드기가 붙어 있는지 꼼꼼하게 살펴야 한다. 또한, 야외활동 후 2주 이내 고열(38~40℃), 구역, 구토, 설사 등 소화기증상이 나타나면 즉시 의료기관을 방문해 진료받아야 한다.

작성자
하나은
작성일자
2022-05-02
자료출처
다이내믹부산
제호

다이내믹부산 제202208호

첨부파일
다이내믹부산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이전글 다음글

페이지만족도

페이지만족도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평균 : 0참여 : 0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를 위한 장이므로 부산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부산민원 120 - 민원신청새창열림 아이콘 을 이용해 주시고, 내용 입력시 주민등록번호, 연락처 등 개인정보가 노출되지 않도록 주의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상업광고, 저속한 표현, 정치적 내용, 개인정보 노출 등은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