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다이내믹 부산 시민생활

전국 지자체 최초 ‘젠더폭력 대응기관’ 새 이름 찾습니다!

부산시, ‘여성폭력방지종합지원센터(가칭)’ 명칭 공모…2월 20일까지
1366 부산센터 이전‧디지털성범죄 대응센터 설치…올해 6월 중 개소

내용

20210830 부산시청(자료사진) 03
 

부산시가 전국 최초로 젠더폭력 통합대응 기관을 설립한다. 부산시는 ‘부산광역시 여성폭력방지종합지원센터(가칭)’의 명칭을 오는 2월 14일부터 20일까지 일주일간 공모한다.

‘여성폭력방지종합지원센터(이하 종합지원센터)‘는 젠더폭력 피해에 대한 대응력을 높이고, 젠더폭력 긴급전화 1366의 인프라 기능과 지역 자원기관 간 네트워킹를 강화하기 위한 기관이다. 올해 상반기 중 건물 리모델링 공사를 마치고 오는 6월 중 부산진구 범전동에 문을 열 예정이다.

부산시는 종합지원센터로 1366 부산센터를 이전할 계획이다. 1366은 한국여성인권진흥원이 운영하는 가정폭력‧여성폭력 전화상담 서비스다. 부산시는 종합지원센터에 긴급피난처를 확대 설치해 젠더폭력 초기대응력과 피해자 보호 기능도 강화한다. △디지털 성범죄 피해 대응센터 △직장 내 성희롱‧성폭력 전담창구 등도 설치한다. 부산시는 종합지원센터를 통해 디지털 성범죄 법률‧의료지원 서비스 등 다양한 젠더범죄 피해에 대응하는 통합플랫폼을 운영할 계획이다.

부산시가 이번에 추진하는 종합지원센터 명칭 공모는 시민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2월 14일부터 2월 20일까지 센터의 명칭과 담은 의미를 부산시 누리집 또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블로그를 통해 제출하면 된다. 시민이 제출한 명칭은 △목적성 △독창성 △대중성 등을 심사해 우수자 5명에게는 10만 원 상당 경품을 지급한다. 제안 참가자 중 추첨을 통해 5천 원 상담의 경품도 지급할 예정이다. 

작성자
지민겸
작성일자
2022-02-10
자료출처
다이내믹부산
제호

첨부파일
다이내믹부산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이전글 다음글

페이지만족도

페이지만족도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평균 : 0참여 : 0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를 위한 장이므로 부산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부산민원 120 - 민원신청새창열림 아이콘 을 이용해 주시고, 내용 입력시 주민등록번호, 연락처 등 개인정보가 노출되지 않도록 주의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상업광고, 저속한 표현, 정치적 내용, 개인정보 노출 등은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