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다이내믹 부산 제202202호 의정

시의회, 공무원 인사권 독립 … 자치분권 `성큼'

올해부터 인사권 직접 관리
부산시와 협력체계 구축 협약

내용

부산시의회가 올해부터 소속 공무원의 인사권을 직접 관리한다. 부산시의회 인사권 독립은 1991년 6월 지방의회 재출범 이후 30년 만이다. 지금까지 부산시의회에서 일하던 직원은 부산시 소속 공무원이었다.


부산시의회와 부산시는 지난 1월 6일 인사분야 상호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두 기관은 1월 13일 시행된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에 따라 지방의회 인사권 독립의 성공적인 안착과 양 기관의 상생발전, 효율적인 인사운영 협력체계 구축에 힘을 합치기로 했다.


6-2 30주년 퍼포먼스
△부산시의회가 30년 만에 자체 인사권을 가진다. 부산시의회와 부산시는 인사분야 상호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인사시스템 구축에 나선다(사진은 지난해 11월 열린 부산시의회 부활 30주년, 300회기 기념 소통콘서트 모습).


협약은 △우수인재 균형 배치를 위한 인사교류 △신규채용시험 위탁 △교육훈련, 후생복지, 당직, 인사정보시스템 통합 운영 등 인사 전반에 관한 분야에서 힘을 모은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우수인재 확보와 승진 기회 등 균형인사를 위해 인사교류의 길을 터놓았다는 점과 공채시험, 교육훈련, 복지제도, 당직근무 등 관리와 운영의 효율성이 필요한 분야는 상호 협의해 통합운영하기로 했다.


부산시의회는 인사권 독립을 위해 지난 2021년 7월 인사독립준비팀을 출범하고, 인사와 관련한 조례·규칙 29건을 제·개정하는 등 시의회 공무원 인사권 독립에 따른 업무체계를 다져왔다. 1월 1일자 직제개편을 통해 의정지원팀과 정책지원팀을 신설하고 정책지원 전문인력 등 13명을 증원하는 등 지방자치법 개정에 대비해 차근차근 준비해오고 있었다.


부산시의회는 협약 외에도 인사시스템을 정비했다. 소속 직원에 대한 평정과 승진심사, 복무관리, 징계 등을 별도로 운영한다. 이를 위해 1월 중 별도의 인사위원회를 구성해 운영할 계획이다. 이 밖에 의회 실무 전문교육 신설, 모범공무원 포상, 공무원증 발급 등 전문역량 강화와 사기제고를 위한 시책도 추진할 예정이다.


부산시의회는 부산시와 인사 교류를 통해 점진적으로 의회 인력을 교체하는 등의 연착륙 과정을 거쳐 오는 2024년께 부산시와 완전 분리된 인사시스템을 갖춘다는 계획이다.


부산시의회 관계자는 "예산과 조직 등 완전한 독립을 위한 과제를 안고 있는 만큼 앞으로 시의회와 부산시가 소통하고 협력하면서 지역발전에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작성자
조현경
작성일자
2022-01-17
자료출처
다이내믹부산
제호

다이내믹부산 제202202호

첨부파일
다이내믹부산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이전글 다음글

페이지만족도

페이지만족도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평균 : 0참여 : 0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를 위한 장이므로 부산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부산민원 120 - 민원신청새창열림 아이콘 을 이용해 주시고, 내용 입력시 주민등록번호, 연락처 등 개인정보가 노출되지 않도록 주의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상업광고, 저속한 표현, 정치적 내용, 개인정보 노출 등은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