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다이내믹 부산 제202219호 시정

`창업도시 부산' 아시아 스타트업과 함께 난다

창업 엑스포 `플라이 아시아 2022' 11월 22∼24일 벡스코
21개국 고위급 인사, 투자자 등 1만여 명 참석

내용

한국을 비롯한 아시아 각국의 스타트업(도약기 창업기업)이 부산에서 창업 아이디어를 선보인다. 부산광역시는 오는 11월 22∼24일 `플라이 아시아(FLY ASIA) 2022'를 개최한다. 해운대구 벡스코 제2전시장에서 열리는 `플라이 아시아 2022'는 올해 첫 선을 보이는 국제 창업 엑스포이다.


부산시가 주최하고 부산테크노파크·부산창업청설립추진단이 주관하는 행사에는 중국·싱가포르·베트남·인도네시아·태국·몽골 등 아시아 21개국 고위급 인사, 스타트업 관계자 및 투자자 등 1만여 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플라이 아시아 2022'에선 혁신 창업기업 경진대회인 `플라이 아시아 어워즈'를 비롯, 아시아 지역 창업 활성화를 위한 콘퍼런스(학술회의), 우수 창업기업의 투자설명회·상담 공개행사와 만남의 장, 창업가와 투자자들 간의 교류를 촉진할 `투자자 및 스타트업 포럼'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이번 행사의 하이라이트는 창업 7년 이내 신생 기업을 대상으로 하는 `플라이 아시아 어워즈'이다. 아시아를 대표할 우수 스타트업을 뽑는 프로그램으로, 우리나라를 포함해 아시아 14개국 178개 기업이 참여해 열띤 경쟁을 벌였다. 한국 36개 사, 싱가포르·베트남 각 5개 사, 중국,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태국 각 1개 사 등 모두 7개국 50개 사가 본선에 진출했다. 본선에 오른 50개 사는 2만∼6만 달러의 상금을 놓고 경쟁한다. 부산시는 이번 경연에서 좋은 성적을 거둔 스타트업의 성장을 돕는다. 부산에 본사·지사 설립과 투자·멘토링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6-1cw18 플라이 아시아 이미지(2안)
▲한국과 아시아 창업기업의 엑스포 `플라이 아시아 2022'가 오는 11월 22∼24일 해운대 벡스코에서 열린다(사진은 플라이 아시아 2022 홍보 이미지). 사진제공·부산창업청설립추진단


부산시, 창업 인프라 확충 착착

부산시는 `창업도시 부산'을 더욱 공고히 하기 위한 다양한 지원시설들을 착착 마련하고 있다. 지난 7월 6일에는 연제구 옛 동남지방통계청을 리모델링해 부산청년창업허브 `ICT 뉴 워크 스페이스'를 열었다. 지하 1층부터 지상 1층까지는 `ICT이노베이션스퀘어센터'의 협업 공간으로 △교육장 △북카페 △회의실 △테스트베드실 △전시 공간 △개발실 등이 있고, 지상 2층부터는 정보통신기술 기업이 입주해 있다.


창업 지원 핵심시설인 `부산창업청' 설립도 차질없이 진행중이다. 부산시는 지난 8월 10일 해운대구 센탑에서 `부산창업청설립추진단' 발대식을 갖고 내년 상반기 설립을 목표로 추진중이다. 부산창업청은 지역에 흩어져 있는 창업 관련 사업을 모아 스타트업 등이 유니콘 기업(기업가치 1조3천억 원 이상인 스타트업)으로 성장할 때까지 창업공간·마케팅·투자까지 종합 지원한다.

작성자
조현경
작성일자
2022-11-17
자료출처
다이내믹부산
제호

다이내믹부산 제202219호

첨부파일
다이내믹부산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이전글 다음글

페이지만족도

페이지만족도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평균 : 0참여 : 0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를 위한 장이므로 부산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부산민원 120 - 민원신청새창열림 아이콘 을 이용해 주시고, 내용 입력시 주민등록번호, 연락처 등 개인정보가 노출되지 않도록 주의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상업광고, 저속한 표현, 정치적 내용, 개인정보 노출 등은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